디지털 축산기업 유라이크코리아, 46억 원 美 수출 계약 체결

 

국내 디지털 축산기업인 유라이크코리아가 미국 JMB사와 340만불(한화 약 46억원) 규모의 라이브케어(LiveCare) 바이오 캡슐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미국 JMB사는 축우모니터링 시스템운영 및 사료컨설팅 전문기업이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2022년 말까지 미국 뉴욕주 소재 10여개 농장에 배포하여 투여 완료될 예정이다.

김희진 유라이크코리아 대표는 “이번 계약은 지난 8월초 미국 수출 계약과는 별개로 추가 수주한 물량이다. 미국의 농장뿐 만 아니라 다양한 축산 관련 기업, 단체와 진행해오던 수출 협의에 대한 또다른 결실이다. 앞으로 북미 시장에서 ‘라이브케어’ 판매 증가의 폭과 속도가 함께 올라갈 것으로 자신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4일 유라이크코리아는 미국 콜로라도주 소재 벨라 홀스타인(Bella Holstein) 농장과 40만불 규모의 ‘라이브케어’ 1차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라이브케어는 유라이크코리아가 개발한 경구투여형 IoT 바이오캡슐로 개발했으며, 소의 반추위에 안착시켜 외부환경 영향없이 정확한 생체정보를 수집,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여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디지털 가축헬스케어 플랫폼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