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크 스타트업 엔젤스윙, 삼성벤처투자로부터 투자유치

건설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서비스하는 콘테크 스타트업 엔젤스윙(대표 박원녕)이 삼성벤처투자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6일 밝혔다.

엔젤스윙의 이번 투자를 이끈 삼성벤처투자는 삼성그룹 계열사의 미래 신사업 및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벤처캐피탈로, 이번 엔젤스윙에 대한 투자는 2020년부터 엔젤스윙의 플랫폼을 실제 건설현장에 도입, 적용해온 고객사인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출자사로 참여한 삼성벤처투자의 신기술 투자조합(SVIC-53호)을 통해 이루어졌다.

특히 이번 엔젤스윙의 투자는 현장 제품 도입, 이를 통한 기술력 검증과 투자유치까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과정을 통해 고객사로부터 직접 연속 투자를 유치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지난 2020년 전략적 투자자들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엔젤스윙은 또 다른 주요 고객사인 삼성물산을 통해 후속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자사 제품의 우수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엔젤스윙은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국내 시공 능력 도급순위 1위인 고객사 삼성물산과 국내 건설 현장에 스마트건설 기술 확산 및 안전 강화를 위한 협력관계를 공고히 함과 더불어, 이를 기반으로 본격적으로 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한다는 각오다.

엔젤스윙 박원녕 대표는 “엔젤스윙은 지난 2018년 첫 제품 상용화 이래, 4년 동안 국내 유수 건설사의 현장에 제품을 보급해 오면서 드론 가상화 기술 기반 건설 현장의 시공관리, 안전관리 시장을 선도해 왔다.”라며, “이번 삼성물산의 전략적 투자는 공격적인 현장 확산을 통한 국내 시장 정복과 글로벌 진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시작점이 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엔젤스윙의 주력 제품인 ‘시공관리 플랫폼’과 ‘안전관리 플랫폼’은 드론 가상화 기술 기반 디지털트윈 플랫폼으로, 가상 현장에서의 시공관리와 측량으로 현장의 생산성을 높이고, 장비 안전 시뮬레이션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해 주는 솔루션이다. 삼성물산, GS건설, 현대건설 등을 비롯한 Top 3 건설사를 포함하여 도급순위 20위권 건설사의 70%서 사용되고 있으며, 국내외 184개의 현장에 도입된 바 있다.

 

관련기사 더 보기 

엔젤스윙, 서울대 기술지주 투자 유치·팁스 선정 겹경사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