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벤처협회, 미주한인소상공인총연합회와 MOU 체결

한국여성벤처협회가 지난 1일 팁스타운(서울 강남구)에서 미주한인소상공인총연합회와 ‘여성벤처기업 및 소상공인의 글로벌 비즈니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 여성기업 컨퍼런스’에서 양 기관장이 만난 것을 계기로 상호 소속 회원사의 해외시장 진출 및 네트워크 구축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어, 미주한인소상공인총연합회 총회장과 임원진의 한국 방문 시기에 맞춰 진행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각국의 비즈니스 및 정책 동향 등 정보공유 ▲여성벤처기업·소상공인의 현지 시장진출 지원 ▲글로벌 여성인재 발굴을 위한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 운영 ▲양 기관의 회원사·유관기관 등과 협력 네트워크 구축 지원 등 양 기관 소속 회원사의 글로벌 비즈니스 지원을 위해 밀접한 교류를 해나갈 계획이다.

김분희 회장은 환영인사를 통해 “기업이 해외시장을 진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현지 정보와 네트워크가 중요한 부분인데 민간부문에서 교류할 수 있는 글로벌 채널이 구축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여성벤처기업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장마리아 총회장은 “다양한 업종의 여성벤처기업과 교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하며 상호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오늘의 업무협약이 발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한국여성벤처협회는 1998년 설립된 대한민국 여성벤처기업을 대표하는 민간단체이며, 미주한인소상공인총연합회는 미주 거주 한인 약 60만명의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이다.

 


  • 관련 기사 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