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우수 앱개발사 성장을 위한 One-Stop 인큐베이팅 센터 오픈

0

– 개발공간 및 단말 지원과 함께 글로벌 진출 및 40억 펀드 투자 연계 제공

– 지난 1년간 에코노베이션 센터에서 배출한 앱개발자 2만여명에 달해

– 1인 창조기업과 모바일 벤처기업 육성으로 균형잡힌 스마트 생태계 형성

KT는 KT 표현명 개인고객부문 사장과 김충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앱 개발자 원스톱 인큐베이팅 센터((One-Stop Incubating Center)인 ‘에코노베이션(Econovation) 제3센터’의 개소식을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KT서초지사에서 31일 가진다.

본 센터는 KT서초지사 3층의 약 60평의 부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5개의 우수 앱개발사들에게 3개월~1년간 개발 공간과 개발용 스마트 단말기들뿐 아니라, 심사를 통해 ‘한중일 앱마켓교류 프로젝트’인 OASIS(One Asia Super Inter-Store)를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와 40억 규모의 에코노베이션 펀드 투자 기회까지 제공하여, 소규모 앱개발사들의 성공적인 성장을 위한 원스톱 인큐베이팅 센터가 될 전망이다.

기존 1센터(우면동), 2센터(선릉)가 1인기업 및 5인 이하의 일반 개발자를 위한 공간인 반면, 제3센터는 KT 에코노베이션 정책의 지원을 받은 초기 창업단계를 지난 6~8인 규모 5개의 우수개발팀에게 공간을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코노베이션 3센터의 초기 입주 앱개발사 5팀은 KT가 운영하는 우수 개발자 양성 프로그램인 ‘아키텍트’와 앱 개발대회인 ‘에코노베이션 페어’, 개발자 교육프로그램인 ‘스마트스쿨’에서 두각을 나타낸 팀들이 면접과 심사를 통해 선발됐다. 3개월마다 심사를 거쳐 입주 연장 여부를 결정하고, 1년이 지나면 독립시키는 것이 목표다.

KT는 2010년 6월 업계 최초로 앱개발자 지원 공간인 ‘에코노베이션 센터’를 우면동에 개소했고, 이후 선릉센터로 개발공간을 확대하면서 지금까지 2만여 명의 개발자가 에코노베이션 센터를 거쳐갔다. 그 결과, 우면동 센터에서 창업하여 20억 매출기업으로 성장한 ‘데브클랜’, OASIS를 통해 중국, 일본 등의 6억 시장으로 성공적으로 진출한 ‘리토스’ 등 우수 개발자들을 지속적으로 탄생시키고 있다.

KT 스마트에코본부 안태효 본부장은 “초기 창업단계를 지난 우수 앱 개발사들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인큐베이팅을 받을 수 있는 공간과 시스템을 제공하게 됐다”며, “에코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1인 창조기업뿐 아니라 모바일 벤처기업 육성을 도와, 균형잡힌 스마트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올해 4월부터는 모바일 앱 우수 개발자 양성을 위한 ‘스마트스쿨’을 열어 연간 5,000명의 개발자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앱 개발자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는 ‘글로벌 프론티어 프로젝트’를 통해 45개팀 143명의 우수 앱 개발자 그룹을 지원하고 있고, 40억 원 규모의 우수 앱 개발 활성화를 위한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