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Founder @Work] AdbyMe – Kim Jae-hong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nce posting the first ‘Korea’s Founders @Work’ many people have asked me to introduce their business the same way.

More than 20 startups have asked me, but I had to turn down most of them. Not that they are lacking in taste, but I would like to find them myself. Mainly, I want to write about startup companies that are currently providing useful services and their founders. So in some way, I want to keep the “Korea’s Founders @Work” series private.

I have my own guidelines for selecting a startup company and its founders, and that is that their idea has to make me shout out, “Why haven’t I thought of that idea?” Korea’s Founders @Work second edition is about AdbyMe’s CEO Jae Hong Kim who also has brilliant ideas that have made me think “Why didn’t I think of that?”.

On June 18th, 2003 Google launched AdSense which stirred up the online ad market. CEO Jae Hong Kim quickly learned about online market trends and mixed these ideas with social media to create a unique and successful service.

1. What is AdbyMe?  
AdbyMe is literally ‘ad by me’. The service could be defined as a “user involved social ad platform”. Users choose products they want to make an ad for, and then they become the copywriter themselves using their social network to deliver the message. Then, if someone clicks on that ad they get paid for each click.

2. In the U.S there is a service called Ad.ly, is it similar to AdbyMe? If not, what is the difference?
Ad.ly is not really open to all users out there and only allows users with many followers or celebrities to participate. AdbyMe gives all users that have social network services the chance to become a copywriter.

3. How did you start this business?
Last year I witnessed that Facebook and Twitter’s traffic had exceeded Google’s. Google AdSense is used on blogs but I thought it was a problem for them that they did not have an advertising model for social networks. Additionally, since people have an aversion to existing internet ads such as banners and popup ads, we came up with a user based internet ad model.

4. Were there any problems or other experiences when starting out?
When we were preparing for the open beta, we got nine ads to sell. At the time we thought it would last about two to three weeks.  However, we underestimated power of social networks. 7 out of 9 ads sold out in one day and so in order to gain more clients, even our developing engineers were out doing sales pitches.

5. Were there really users that earned $750
in one day by making an ad? Can you confirm this?
AdbyMe offers a way for users to earn profit, irrespective of how many followers they may or may not have. It does not happen often, but indeed there was one user that made $750 in one day and consequently made it to the news.

6. Isn’t it risky that your business model depends so much on Twitter?
We believe Twitter is the most active and user friendly social media network for ads and that is why we are using it as our primary platform. We try to hold ourselves up as a company by offering users the opportunity to become good copywriters through AdbyMe’s system. We also welcome all other social media platforms such as Facebook.

7. Is it true that AdbyMe is already working on global services?
From the initial stages, AdbyMe has been trying to provide a global standard by starting a US service. Our goal is to launch a multi-lingual system over one platform with plans to add three more languages. The U.S have a lot more social media users and hence the social ad market is growing rapidly. I am very excited to see how AdbyMe will be perceived by users compared to related services like Ad.ly. We are planning to expand to the Asian market as well.

8. What’s it like to run a startup business in Korea?
I am really enjoying it. Korea has one of the best IT infrastructures meaning we can easily try new things and gain fast feedback. Our initial plan was to run the beta test in Korea and start the U.S service right away, but as we were running the beta service in Korea we received such great feedback that we decided to continue.

9. Is there any advice you can give to startup businesses using social networking platforms?
AdbyMe being a startup itself, I am not sure if I am the right person to give out advice at this stage but I am willing to share what I have learned so far.
1. It is impossible to balance perfectly when you sit on a bicycle, you have to push the pedals and balance out as you go. I believe startups are the same.
2. If you are afraid to go into the jungle, meet someone who has already been there.
3. It is people that create vision, not vice versa. Create a good team.

10. Can you give any advice to Korean startups trying to go global?
1. Set a global standard from the beginning and build your business upon it.
2. Do not fight for bigger stakes in the local market. It is better to collaborate with a good partner.
3. Set your priority as global expansion.

AdbyMe recently received a 500,000,000won investment from Stonebridge Capital (approx. US$430,000) and plan to enter foreign markets including Japan and the U.S in the near future. 

Visit AdbyMe’s Website at http://adby.me/.
Follow @AdbyMe on Twitter.

*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영어로 번역하여 알리는데 관심이 있고 동참하고 싶으신 분은 editor@venturesquare.net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If you are interested in sharing your ideas or company and translating them into Korean, feel free to e-mail us at editor@venturesquare.net


[#M_If you would like to view this post in Korean, click here for the original post.|Hide|한국의 Founders @Work 1탄을 포스팅 한 후에 많은 분들이 다음과 같은 문의를 해온다. “제가 이런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데 혹시 블로그에서 소개해 주시면 안될까요?”

한 2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서 이런 문의가 왔는데 대부분 정중히 거절을 했다. 스타트업들이 매력적이지 않아서가 아니라 “한국의 Founders @Work” 시리즈는 왠만하면 내가 직접 뱔견하거나 현재 사용하고 있는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스타트업들과 그 회사의 창업자들을 소개하기 위한 약간의 ‘개인적’인 공간으로 사용하고 싶어서이다. 물론, 직접 문의해주신 분들 중에서 굉장히 재미있는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계시는 분들도 있어서 앞으로 소개할 계획이지만 일단은 이런 식으로 운영을 할 계획이다.

여기서 간단하게 소개할 스타트업과 창업자들을 고르는 기준은 몇가지가 있지만, 한가지만 지적하라고 하면 스스로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게 만드는 스타트업들을 선호하는 편이다; “아, 왜 나는 저런 생각을 못했을까? 왜 나는 저런 비즈니스를 못하고 블로그를 통해서 소개만 할 수 있을까?”
한국의 Founders @Work 제 2탄은 역시나 위와같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멋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애드바이미의 김재홍 대표이다.
2003년 6월 18일 구글이 AdSense를 출시하면서 온라인 광고 시장에는 지각변동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김재홍 대표는 이러한 온라인 광고 시장의 트렌드를 잘 파악하였고, 이 개념을 급부상하고 있는 social media 플랫폼과 잘 결합하여 아주 재미있고 돈을 버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1. 애드바이미는?

내 생에 첫 광고, 애드바이미는 말 그대로 ‘나에 의한 광고’ 입니다.
소셜네트워크에서 입소문을 만드는 ‘참여형 소셜 광고 플랫폼’ 으로 정의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는 직접 카피라이터가 되어 자신이 원하는 광고의 광고카피를 작성하고 자신의 Facebook, Twitter, 미투데이 등의 SNS에 전달합니다. 그리고 작성 된 카피라이팅을 통해 광고가 클릭 되면 클릭 당 광고비를 받게 됩니다.

2. 미국에도 Ad.ly라는 서비스가 있는걸로 알고 있는데 비슷한건가요? 다르다면 차별점은?

미국의 Ad.ly는 팔로워 수가 높은 SNS 사용자만 사용이 가능하고 미국의 연예인들에게 광고 카피를 만들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폐쇄적인 구조인 반면, 애드바이미는 SNS 사용자 모두가 평등하게  참여하고 카피라이터가 될 수 있으며 자체 투표를 통해 카피라이터 킹이 될 수 있습니다.

3. 어떻게 이런 비즈니스를 시작하셨나요?

작년에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트래픽이 구글을 넘어서려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블로그에는 구글 애드센스와 같은 광고 플랫폼이 존재하는데, SNS에는 그런 모델이 없다는 것이 문제라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기존의 배너광고, 팝업광고 등 온라인 광고에 대해 모든 사람들이 큰 거부감을 갖는 것을 보며 정보로써 접근할 수 있는 광고의 형태에 대해 고민하다가 사용자 중심의 카피라이터 모델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4. 사업 초기에 발생한 재미있거나 교육삼을만한 에피소드는?

애드바이미 오픈 베타를 준비할 시기에, 정말 어렵게 9개의 광고주를 유치했습니다. 당시에 저희는 ‘9개의 광고가 2~3주 정도 유지가 될 것이니, 그 간격에 다시 광고주를 유치하면 되겠구나’ 라고 한숨 돌렸죠. 아무리 빠르게 소진되도 일주일은 유지되지 않을까 생각했죠.
하지만, 저희가 SNS의 파급력을 너무 얕잡아 본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9개 중에 7개의 광고가 하루만에 매진이 된 것이죠. 오픈 베타 런칭의 기쁨을 맛보기도 전에, 개발팀까지 동원되어 세일즈에 영혼을 불살랐던 기억이 납니다.

5. 애드바이미로 하루에 75만원을 버는 유저들이 있다던데요.

애드바이미는 1인 미디어로써 영향력이 큰 유저들에게 이에 합당한 수익을 제공하고 팔로워나 친구가 적더라도 좋은 카피를 작성하는 사람들에게 합당한 수익을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드문 사례지만 자신의 영향력을 통해 하루에 75만원을 번 유저의 사례도 있어 신문에 보도된 일이 있었습니다.

6. 비즈니스 모델이 너무 트위터에 의존한다는 리스크가 있지 않나요?

가장 가볍고 활발하게 SNS 광고를 시도할 수 있는 매체가 트위터라고 판단되어 트위터를 중심으로 진입하게 되었습니다. 애드바이미의 기능들이 단순한 확산에서 좋은 카피라이터가 되는 것에 대한 보상을 강화하며 균형을 잡아 갈 계획입니다. 미투데이와 페이스북 유저 분들도 더욱 활발히 즐겨주시길 기대합니다!

7. 이미 글로벌 서비스를 준비하고 계시다고 들었습니다.

애드바이미는 시작부터 미국 서비스를 통한 글로벌 스탠다드 제시를 목표로 시작했습니다. 단일 플랫폼으로 다양한 언어를 지원할 예정이며 올해 3개 이상의 언어로 서비스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경우 SNS 사용자 규모가 훨씬 크고 소셜 광고 시장도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Ad.ly와 같은 SNS광고 플랫폼들 사이에서 사용자들에게 어떤 반응이 나올지 기대되고 설렙니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에도 진출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8. 한국에서 스타트업을 한다는 것은?

정말 즐겁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IT 인프라가 잘 구축되어 있는 나라인 만큼, 빠른 반응과 시도들을 할 수 있습니다. 원래 계획은 한국에서 짧게 베타테스트를 하고 미국 서비스를 바로 시작하는 것이었는데 한국의 유저들에게 다양한 피드백을 받으면서 베타테스트 기간 동안 좀 더 개선할 수 있는 부분들이 있다고 생각되었습니다.

9. SNS를 이용한 스타트업을 준비하고 있는 후배 창업가들에게 주고 싶은 3가지 교훈.

사실 제가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뭔가 부끄럽지만 지금까지 하면서 얻은 교훈들 중 도움이 될 만한 것들을 나눠봅니다.

* 자전거 균형을 완벽하게 잡고 출발할 수 없으니 페달을 밟으면서 균형을 잡길.
* 가보지 않은 정글이 무섭다면 정글에 다녀온 사람을 만나 보길.
* 비전이 사람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비전을 만드니, 멋진 팀을 만들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rce : http://www.flickr.com/photos/8471692@N07/1557956107/in/photostream/

10. 한국의 스타트업이 글로벌 스타트업이 되려면 신경을 써야하는 3가지를 굳이 지적하자면?

글로벌 스타트업이 되려 하는 입장이니, 스스로에게 당부하는 말이 될 것 같습니다.

1. 애시당초 처음부터 글로벌 스타트업이라는 기준을 가지고 모든 기능을 만든다.
2. 로컬 시장의 이해관계에 갇히지 말고 좋은 파트너들과 협력한다.
3. 글로벌 확장을 가장 우선순위가 높은 기준으로 둔다.

_M#]

About Author

/ wmryu85@gmail.com

벤처스퀘어에 올라와 있는 글을 영어로 번역하여 해외에 소개하는일을 맡고 있는 필진 류형석 이라고 합니다. 좋은 글들을 번역하며 배우는것도 참 많은것 같네요. 현재 저는 Wish Land 라는 스타트업 팀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http://www.wishland.co.kr 페이스북: @wmryu85 E-mail: roy.ryu@wishland.co.k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