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기사 물관리 선언? 하수구에 생수 붓기

0

포털들이 언론사 기사들이 쓰레기 처럼 밀려오자 자율 규약을 만들었다.

‘낚시성’·’선정적’ 인터넷 기사 사라진다 [머니투데이]
포털업계, 온라인 기사 배열 규약 제정 [디지털데일리]
NHN, 다음, SK컴즈 등 인터넷 기사배열 자율규약 제정 [파이낸셜 뉴스]

이번 규약의 요점은,

포털에서는 제목을 가급적 바꾸지 않고 원문을 유지하겠다는 약속을 하면서도
언론사들로부터 들어오는 기사들 가운데  

△ 지나친 성적 표현, 폭력, 약물사용 등 선정적 내용의 기사와 과잉표제를 사용한 기사
△ 동일하거나 유사한 내용의 기사를 반복적으로 전송하는 행위
△ 타사의 기사를 그대로 복사하여 새로운 기사처럼 포장한 기사들을 제한키로 했다는 내용이다.

낯 뜨거운 장면이다.

뉴스 유통사인 포털들이 생산자인 언론사들에게 물관리 똑바로 하지 않으면 뉴스 유통에 불이익을 주겠다는 다짐이다. 언론사들 입장에서 여러 차례 민망한 상황인 셈이다.

오늘 오전에 한 기자가 전화가 와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는 가운데 이런 발언들이 있었다. 사실 확인은 내가 직접 하지 않았으니 그냥 정황으로만 이해해줬으면 좋겠다.

– 뉴스캐스트에 뉴스를 공급하는 언론사들의 매출이 연 평균 20억씩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 이 수익들은 대부분 간접 광고 매출도 있고 간접적으로 광고 기사를 끼워파는 상품 수익으로 보인다.
– 이 가운데 악질적인 것은 대행사를 거치지 않고 기자나 언론사 임직원이 직접 영업을 통해 뉴스캐스트 노출을 보장하고 돈을 요구하는 행위들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 (특정 인터넷뉴스사가 거론되고 있음)
– 일부 대행사들이 홍보 기사를 뉴스캐스트에 노출시켜주는 조건으로 옵션 가격을 상승해서 받는 것에 대해 아예 언론사들이 직접 기사도 생산하고 돈도 받는 형태가 대부분.
– 뉴스 검색은 아예 제한도 없어서 보도자료인지 기명 기사인지 조차 구분이 불명확해지고 있는 상황.

믿기 힘들다고? 이미 뉴스캐스트로 장사하는 수많은 대행사들이 영업을 전개하고 있고 이런 대행사들은 전직 기자 출신이 대부분이다.

아래 두 곳의 링크도 참고해보시라. 성공사례도 잘 정리돼 있다.

http://www.newscast.co.kr/on/naver.asp
http://www.news-pr.co.kr/sub02.html

짤방(?)으로 언론사의 광고 소개서 한 면을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론사에게 포털 전송이 자랑인 시대다.

글 : 그만
출처 : http://ringblog.net/2023

About Author

명승은 벤처스퀘어 대표
/ mse0130@gmail.com

벤처스퀘어 대표이사. 경희사이버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겸임교수를 맡고 있다. IT 전문 기자와 1세대 블로거를 거친 오리지널 스토리텔러인 동시에 창업가를 돕는 창업가로 활동 중이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