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ups in Korea] HugeFlow — A First Mover in Korea

0

Following the crowd can be an easy thing to do. It’s easy to see what mistakes others have made and pick out areas that you can make decidedly better. On the other hand, taking the narrow path of stepping into a market first can be an exciting but difficult 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th Korean startup HugeFlow is a company which specializes in several niche areas and aims to be a first mover both in South Korea and globally. Rather than following the usual path of many tech startups in Korea which often involves Android and iOS apps, HugeFlow has three specific areas which it focuses on: Microsoft Silverlight, Windows Phone Apps and new “Surface 2.0” technology. Founding the company with a partner in May 2007, Guntae Park decided to start using his skills in Microsoft’s Silverlight as he believed it would give him a competitive advantage.

 “When I founded my company, Microsoft Silverlight had just been released. I thought this platform could be a successful platform and we prepared a RIA (rich internet applications) service using Silverlight before the mobile boom came. At that time my company loved the Silverlight platform and the C# language. Until now, I believe my company is the most productive company using Silverlight.”

One of the great points about Silverlight is that it does a great job of streaming high quality video. HugeFlow embraced this and later that year created various viewers for an array of popular companies and websites including SBSi NView and M.net TVDeep. Services were expanded to include Silverlight consulting and education, and the company has provided consultation to major companies such as, Microsoft, Gmarket and NHN. In 2008 the company branched into other areas and added more projects to their portfolio with Cyworld’s “theme album” service, a DID monitoring system for one of Samsung Electronics’ buildings and more recently, an inner-company communication system and document management system for LG electronics.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k did in fact try what so many other companies are doing now and created a location-based social network for Windows Mobile which he thought had the potential to do extremely well — the problem was that it was still too early. The iPhone was released and it took the market for such apps with it. However, one good thing was that Microsoft did away with Windows Mobile and introduced Windows Phone 7, this being an area which HugeFlow had a lot of confidence in. Over the past few years the company has released several different apps for Windows Phones including a “Workout Tracker” app and the “I’m a musician series” which lets users play instruments like the guitar and piano with their phone. Nevertheless the Windows Phone 7 market in South Korea is still extremely small and limited, with the first phone only having been released late last year.

“The Windows phone market is not fully mature. Furthermore, WP7 was only released in December in Korea, so my company had a very tough time last year.”

The only Windows Phones in Korea so far belong to Nokia, but Park believes that once major Korean manufacturers such as Samsung and LG join the Windows Phone market, then customers will move to WP7. Park and his company are eagerly awaiting the release of Windows Phone 8.

More recently, HugeFlow has been focusing much of its efforts on developing software for new Surface 2.0 technology, which usually refers to a touch screen built into tables or other furniture for use by more than one user. The company attempts to provide a unique and fun experience for users by utilizing multi-touch screens as well as other objects which interact with the technology — such as a clear piece of plastic which reveals the contents of a digital book once placed on the screen. Another interesting use of objects on the screen is a cup and ball game which involves the user throwing a virtual ball which bounces off objects on the screen and virtually “enters” one of the cups.

While such devices are still very uncommon, Park is confident that his persistence in the area will pay off later down the track.

“Table computing is a very challenging area. There are very few competitors and we can be a pioneer. Surface device prices are too high to sell to consumers at present but this price is going to go down in the near future. In that time, my company will develop various software for surface 2.0, at that time I believe we’ll get a great opportunity.”

HugeFlow hasn’t had it easy, even having problems with investment as many investors tend to look for early startups and game companies. Nevertheless, the company continues to work on solutions which are bound to have a market in the future. Park says that HugeFlow will not be a chaser but on the frontier and that in a couple of years the company’s success will show.

For more information on HugeFlow’s services check out their website here or like the Facebook page.

* 한국의 스타트업 소식을 영어로 번역하여 알리는데 관심이 있고 동참하고 싶으신 분은 editor@venturesquare.net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If you are interested in sharing your ideas or company and translating them into Korean, feel free to e-mail us at editor@venturesquare.net

[#M_ Click here to view the original post in Korean. | Hide |

휴즈플로우는 지금까지 취재했던 스타트업들의 주류에서는 살짝 비켜나 있다. 애플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으로 대변되는 모바일 앱장터에서 이들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앱 장터에 기반한 앱과 소프트웨어 등을 개발하고 있다.

휴즈플로우는 MS의 실버라이트 기술이 지닌 진입장벽으로 인해 기술적인 전문성은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그런 점 때문에 고전을 해 왔다. 국내에서 인지도도 낮고 아직 정식 시작도 안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 마켓플레이스에서 고군분투해온 이들의 노력이 빛을 발할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타동아리에서 시작된 창업

휴즈플로우를 창업한 박건태 대표, 이길복 CTO(최고기술책임자)는 서울대 기계공학과 98학번 동기다. 과에 사람이 많아 두 사람이 음악을 좋아하는 공통의 취미가 없었다면 그렇게 친해지기는 어려웠을지 모른다. 암튼 두 창업자가 서로에 대해 잘 알게 된 것은 학교의 기타동아리에서였다.

친한 친구였던 이들이 처음부터 사업을 구상해온 것은 아니었다. 이길복 CTO가 군 복무를 위해 병역특례로 한 IT업체에서 근무할 때, 현역병으로 군복무를 마친 박 대표가 졸업후 회사에 입사하지 않고 사업을 제안하면서 두 사람의 창업 스토리가 시작됐다.

2007년 두 사람은 벤처기업을 만들었다. 하지만 아이템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였다. 할 게 없었다기 보다는 할 게 너무 많아서 뭘 해야 할지 고민하던 시절이라고 한다. 어쨋든, 세상의 큰 흐름을 만들어가는 그런 거창한(?) 목적 의식을 갖고 회사를 차렸다. 그래서 회사 이름도 휴즈플로우(Huge Flow)라 지었다.

◆ 마이크로소프트,그리고 실버라이트

휴즈플로우의 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2007년 5월 휴즈플로우를 만든 두 사람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실버라이트를 접하고 무릎을 쳤다. 기술적인 부분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분야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들은 이것이 경쟁력의 포인트라고 생각했다.

창업진들의 노력으로 휴즈플로우는 한국MS파트너사로 실버라이트와 쉐어포인트를 활용한 기업솔루션 개발, 실버라이트 기술교육 및 컨설팅에 이르기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특히 실버라이트가 장점을 가진 분야는 실시간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서비스를 끊김없이 전송하는 것. 이를 활용해 휴즈플로우는 뉴스 등 동영상 콘텐츠를 재생하는 다양한 뷰어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2007년 말 SBSi NView, 엠넷(M.net) TV딥 등을 개발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이 회사는 2008년에는 싸이월드 테마앨범 서비스, 삼성전자 서초사옥 DID모니터링 시스템 ‘쇼핫(ShowHot)‘을 구축한 데 이어 최근에는 LG전자 사내 커뮤니케이션시스템(OPSIS)과 통합문서관리 시스템(HUSIS/TUSIS)을 구축했다. 

2007년부터 이 회사는 위치기반 서비스에 소셜네트워크를 결합하면 파워풀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오랫동안 피그맵이라는 일종의 위치기반 SNS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 서비스는 너무 일찍 나온게 문제였다. 윈도모바일의 한계 때문에 피그맵은 기능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했다. MS 일변도의 개발 경력이 가져온 한계도 드러났다. 아이폰이 나온 이후 세상은 스마트폰이 주도하는 시장이 바뀌어가고 있었다. 한가지 다행스러운 점은 마이크로소프트도 윈도모바일을 버리고 윈도폰이라는 스마트폰용 운영체제를 새로 만들었다는 거였다. 그리고 이 분야에서는 휴즈플로우는 국내 어떤 회사보다도 자신이 있었다.

◆ 라이브야 = HD급 화질로 이벤트 라이브 중계

시장이 달라지고 있다는 것은 어쨋든 휴즈플로우에 큰 도전이 됐다. 지금까지 기술력을 쌓는데 주력했다면 이제는 눈에 보이는 제품으로 승부를 봐야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최근에는 웹 서비스를 비롯해 아이폰 등 플랫폼도 확대하고 있다.

대표적인 게 HD(고화질)급의 화질로 결혼식, 돌잔치 등 각종 이벤트를 라이브로 중계할 수 있는 ‘라이브야’다. 이 서비스는 기존 동영상 중계 서비스와 달리 고화질, 고품격 서비스를 자랑한다. 때문에 호텔이나 이벤트 업체와의 계약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최근 대형 호텔과 계약을 맺고 결혼식 및 주요 행사에 패키지로 넣기로 했습니다. 판매는 호텔측에서 하고 판매되는 만큼 호텔에 주는 비용을 제외한 금액이 바로 휴즈플로우에 들어오는 방식이죠.”

윈도폰7용 앱 8개를 개발해 이미 등록을 했고 추가적으로 개발도 진행되고 있다. 아이폰용 앱도 개발해 금주중 선보일 예정이다.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고, 음악에 대한 관심도 대단한 이들이라 게임이나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앱을 주로 선보이고 있다. 곧 나올 아이폰용 앱도 게임과 관련돼 있다.

by wonkis

글 : 임원기
출처 : http://limwonki.com/467

_M#]

About Author

Andy Tebay
/ andy@venturesqaure.net

Andy has lived in Korea since 2007 and is the Global Editor for VentureSquare.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