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star M “Jump-up” Camp at Cheongshim International Youth Center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I couldn’t throw away my dream of becoming the best mobile startup in the middle of everything. I thought of this as a chance to reach the world.”

On the 18th of May, just after 7pm on the fourth floor of the Cheongshim International Youth Center one person quickly rushed in with a holiday bag and a pillow. At the preparation camp for the upcoming Superstar M event on May 31, CEO Park Sangseo came in just as his presentation was about to start, the other six groups having finished theirs already. “I just got back from my honeymoon in Hawaii and left my new wife to take part in the camp.” he announced before starting his presentation.

The third MK Mobile Entrepreneur Korea (Superstar M) finalists took part in a “jump-up” mentoring camp for two days and one night on May 18. MK Media Group and the Presidential Council for Future & Vision joined to host the event which saw seven teams mentored critically to help them break through the 7 to 1 odds of winning.

The three mentors at the camp listened to presentations from Social & Mobile, One, Rankwave, TKD, Design Your Life, RealWants, Looah and chose which company to metor. The three mentors were Korean startup discovery expert from SoftBank Ventures Korea, Joey Kim, David Choi, CEO of IgniteSpark and IBK consultant Son Min-seong.

Rather than encouraging teams, the mentors were critical and made the SuperStar M7 nervous. CEO of Design Your Life, Jason Moon talked about his company’s success, “We reached the top place for paid healthcare apps on the App Store and already 40,000 users have downloaded it.” David Choi responded, “I don’t know what part of my body it helps. I’m not sure that you’ve done much research about competing products.”

The ex-SK Communications NateOn developers of Rankwave could also not avoid the judges who said, “The platform still doesn’t contain anything which would make users go in search of it.” Social translation platform Looah.com’s CEO Tyhoon Um who had come to the event after a trip of around 20 hours from Silicon Valley showed enthusiasm at the event.

RealWants planned a social network service which turns ideas into products but received harsh feedback with one judge saying, “It has no business value and the vision has not been shared between the team members.”

TKD received attention as members of the team had to have an IQ of over 148 and be a member of the MENSA club. However, their service was criticized as “not being ground-breaking.”

The “Superstar M7” having completed the camp will go on to compete in the finals at the Plaza Hotel in Jung-gu, Seoul on May 31.

The Chairman for the Presidential Council for Future & Vision, Seung Jun Kwak also took part in a press conference before the “jump-up” camp began. Kwak said, “In Silicon Valley, even if your business fails your partner’s house or car isn’t taken away.” He added, “There is a need for the government, citizens and the financial sector to work together to establish a device which makes recovery possible and a culture which is not afraid of failure.”

Content: Son Jae-kwon / Lee Dong-in

[#M_ Click here to view the Korean article | Hide |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일 가평 청심국제수련원에서 열린 슈퍼스타M “점프업 캠프”에 참가한 M7 대표와 곽승준 미래기획위 위원장이 각자 개발한 제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김대희 티케이디 대표, 엄태훈 루아 대표, 문종수 디자인유어라이프 대표, 이재호 리얼원츠 대표, 곽 위원장, 박정철 원 대표, 심성화 랭크웨이브 대표, 문유성 소셜앤모바일 팀장. <김호영 기자>

“최고의 모바일 스타트업이 되겠다는 꿈을 중간에 버릴 수는 없었습니다. 이게 세상에 나갈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18일 저녁 7시 10분. 가평 청심국제수련원 4층 강당에 여행가방과 목베개를 한 사람이 허겁지겁 뛰어들어 왔다. 오는 31일 열리는 슈퍼스타M(매경 창업 경진대회) 사전행사인 이 캠프에 들어선 사람은 박성서 소셜앤모바일 대표(35). 다른 6팀 프레젠테이션이 다 끝나고 막 자신의 회사 프레젠테이션이 시작되기 직전 들어온 그는 “하와이로 신혼여행 갔다가 캠프에 참가하기 위해 신부를 남겨두고 왔다”며 프레젠테이션을 시작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매경 모바일 창업코리아 본선 진출자를 멘토링하는 행사인 `점프업 캠프`가 지난 18일부터 1박2일로 치러졌다. 매경미디어그룹과 국가미래기획위원회가 공동 주최한 이 행사는 7대1의 경쟁률을 뚫고 본선에 오른 7개팀을 전문가들이 멘토링하는 자리답게 혹독하게 치러졌다.

캠프는 3명의 멘토가 소셜앤모바일, 원, 랭크웨이브, 티케이디, 디자인유어라이프, 리얼원츠, 루아닷컴 등 7개 스타트업의 발표를 듣고 `멘토링`할 업체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국내 스타트업 발굴에 일가견이 있다고 평가받는 김대윤 소프트뱅크벤처스코리아 심사역, 최환진 이그나잇스파크 대표, 손민성 기업은행 컨설턴트 3명이 멘토를 맡았다.

그들은 격려보다 독설을 아끼지 않아 슈퍼스타M7을 긴장시켰다. 문종수 디자인유어라이프 대표(28)는 “헬스케어 앱으로 앱스토어 유료 시장에서 1위를 기록했고 4만명이 이미 내려받았다”고 강조했지만 평가는 냉정했다. 최환진 멘토는 “몸의 어떤 부분에 도움을 주는 것인지 알 수 없다. 경쟁 제품에 대한 조사가 너무 없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SK커뮤니케이션즈 네이트온 개발자 출신들이 뭉친 랭크웨이브는 “가입자가 이 사이트를 찾아가야 할 이유나 플랫폼의 요건을 아직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을 피하지 못했다. 소셜 번역 플랫폼을 들고 나온 루아닷컴의 엄태훈 대표는 실리콘밸리에서 귀국해 20여 시간의 긴 이동 후 바로 행사에 참가하는 열의를 보였다.

리얼원츠는 아이디어를 제품화시켜주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기획했지만 “사업성이 없고 내부 구성원끼리도 비전이 공유되지 않았다”는 혹독한 평가를 받았다.

티케이디는 지능지수(IQ) 148 이상만 들어갈 수 있다는 멘사클럽 멤버들만으로 구성된 팀이어서 주목받았다. 그러나 “사업이 획기적이지 못하다”는 혹평을 받았다.

점프업 캠프를 거친 슈퍼스타M7은 오는 31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본선 무대에 오른다.

이날 점프업 캠프에 앞서 슈퍼스타M7은 곽승준 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과 간담회도 했다. 곽 위원장은 “실리콘밸리에서 사업을 하다 망해도 동업자까지 집을 뺏고 차를 뺏지는 않는다”면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문화, 재기가 가능한 제도적 장치를 정착시키도록 정부, 민간, 금융권이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모바일 창업 코리아 슈퍼스타 M 2012 안내페이지
  • 람객 등록하러 가기
  • 글: 손재권 / 이동인 기자

    출처: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307261

    _M#]

    About Author

    Andy Tebay
    / andy@venturesqaure.net

    Andy has lived in Korea since 2007 and is the Global Editor for VentureSquare.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