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만 쓰세요, 나머지는 우리가 다 해드립니다” 북팔 김형석 대표

0

2000년대 초반 까지만 해도 ‘만화’라면 종이 책으로 보는 것이 당연하게 느껴졌다. 그러다 PC와 인터넷이 대중화 되면서 기존 종이책을 모니터에서 볼 수 있게 됐다. 2000년대 중후반에는 웹 브라우저에서 보기 적합한, ‘세로 읽기’ 형태의 웹툰이 만화시장의 주류가 됐다. 웹툰은 기존의 종이책에서는 구현할 수 없었던 다양한 멀티미디어 효과를 적용할 수 있다. 예를 들면 공포 만화에 움직이는 그림을 넣는다거나 특정 장면에서 비명소리가 나도록 만든다. 만화책의 진화라고 할 수 있다.

몇 년 전부터 이런 경향이 텍스트 중심인 소설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이른바 웹 소설이다. 장르 소설을 웹툰처럼 가볍게 볼 수 있으며, 단순한 텍스트 뿐만 아니라 삽화나 음악을 통해 글의 느낌을 더 살려준다. 특히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아 실력 있는 아마추어 작가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웹 소설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1_4

 

웹 소설이란 정확히 무엇이며, 종이책이나 전자책과는 어떻게 다를까? 이에 OZ(연애의 은밀한 법칙), Mink(사랑은 없다), 기신(천룡회) 등 인기 작가를 다수 보유한 북팔(http://novel.bookpal.co.kr/best) 김형석 대표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가 생각하는 웹 소설의 정체성과 방향은 무엇인지, 북팔은 무엇을 할지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다.

Q. 웹 소설 시장 규모는 얼마나 성장할 것으로 보는가?

A. 웹 소설 시장은 해마다 2~3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추정합니다. 구체적인 조사자료는 없지만, 현재 북팔의 매출 성장 속도로 가늠할 수 있습니다. 올해만 해도 4개월 만에 매출이 10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특히 단순 사용자가 늘어난 것이 아니라, 실제 결제자가 늘어난 것에 의미를 둘 수 있습니다.

2_1

모바일 콘텐츠는 매니아 시장을 벗어나 대중화되는 추세입니다. TV드라마처럼 남녀노소가 모두 볼 수 있는 콘텐츠를 지향하지요. 모바일 게임을 예로 들면 하드코어 게임보다는 미드코어 게임이나 캐주얼한 게임이 많습니다. 웹 소설 역시 이런 과정에 있고요.

Q. 웹툰과 웹 소설을 비교한다면 어떤 차이가 있는가?

A. 웹툰의 경우 지금까지 쌓아온 시간과 누적한 경험이 있습니다. 이를 통해 브랜드 웹툰, PPL, 유료 결제 등의 비즈니스 모델이 잘 정착했습니다. 이런 면에서 웹툰은 앞서가는 중이고, 웹 소설은 시작하는 단계라고 볼 수 있습니다. 웹툰이 처음 등장해서 현재 수준까지 오는 데 10여 년이 걸렸는데, 이 와중에 편견도 생겼습니다. 초기 웹툰 작가는 아마추어 라서 정통 만화가들 과의 인식 차이가 생겼던 것이죠. 이런 문제는 시간이 해결해준 셈입니다.

웹 소설은 이보다 빠르게 성장할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웹툰이 등장했을 때와는 달리 모바일이라는 강력한 플랫폼이 있기 때문입니다. PC를 통해서 봤던 과거와는 달리 지금은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콘텐츠를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 웹 소설 자체가 가지고 있는 콘텐츠 방식의 변화도 한 몫 하리라 봅니다. 텍스트만 있는 기존 소설과는 달리 삽화나 배경음악 등을 넣는, 진보한 방식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웹 소설과 웹툰의 경계도 모호해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Q. 웹 소설 분야에서 후발주자가 아닌가? 경쟁사와는 어떤 차별점을 두는지 알고 싶다.

A. 경쟁사는 2011년부터 웹 소설이라는 콘텐츠를 도입했는데, 아직까지는 이를 크게 활용하지 않습니다. 저는 그들이 이 분야를 좀 더 장기적으로 보고 내실을 다지는 중이라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현재 시점에서 더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경쟁사와 독자적인 노선을 걸으며 한 걸음이라도 먼저 나가서 자리를 잡을 계획입니다.

과거에는 북팔 소속 작가를 독자에게 알리기 위해서 경쟁사의 플랫폼을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경쟁사의 웹 소설 공모전에 우리 작가의 글을 출품했죠. 이게 의외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처음에는 독자에게 알리는 것이 목표였는데, 나중에는 경쟁사에서 활동하던 작가들이 북팔로 유입되기도 했습니다.

Q. 독자적인 노선을 걷는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A. 우리는 이 사업은 출판사업이 아니라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라고 생각합니다. 전자책 출판 시장이라기보다는 ‘스토리 콘텐츠’ 중심의 사업이죠. 이전까지 작가들의 꿈은 종이책 출판이었고, 인터넷 소설을 오래 다뤄온 출판사도 결국엔 책을 내는 것이 목표입니다. 즉 웹 페이지를 통한 연재는 책을 내기 위한 중간과정에 불과했죠.

하지만 우리는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북팔은 아마추어 작가도 실력만 있으면 오직 웹 연재만으로 먹고 살 수 있는 시장을 들었습니다. 반드시 출판이 아니더라도 모바일 콘텐츠 제작 및 연재만으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는 시장이 생긴 셈이죠.

3_1

 

작가의 수익을 보장하기 위해 전송권을 요구하지도 않습니다. 보통 출판사와 계약을 맺으면 작품의 전송권이 몇 년간 출판사에게 넘어가는데, 이 경우 해당 기간에 다른 곳에 연재할 수 없게 됩니다. 하지만 우리는 북팔에 연재하는 동안에만 전송권을 갖습니다. 연재가 끝나면 작가가 해당 작품을 어떤 방식으로 활용하든 관여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작품을 출판하거나 드라마 대본 등 2차 저작물로 만드는 것을 원한다면 이를 적극 지원해주고, 이에 관한 수수료도 받지 않습니다. 개인의 작품 소유권 및 저작권을 철저히 지켜주죠.

이는 양질의 콘텐츠를 만드는데도 도움이 됩니다. 작가는 다른 걱정 없이 글쓰기에만 전념할 수 있기 때문이죠. 오는 7월 이후에는 작가들의 종합소득세 신고에 관한 지원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작가들의 수익이 많아지면서 신고 대상자가 됐기 때문이죠.

Q. 유료 결제 모델을 도입할 때 사용자 감소 등의 어려움은 없었는가?

A. “과연 저걸 누가 돈 내고 볼까?” 한국에서 콘텐츠 사업을 하는 사람의 공통적인 고민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유료 결제 시장은 꾸준히 커지고 있습니다. 결제 편의성 및 보안성, 콘텐츠 만족성만 제공하면 사용자는 충분히 돈을 지불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북팔은 이전까지 광고 수익이 매출의 대부분이었지만, 유료 결제를 도입한 작년 하반기부터 유료 결제가 수익의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Q.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

A. 올해까지는 웹 소설이라는 콘텐츠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단계로 보고 있으며, 향후에는 이 콘텐츠를 중화권 및 동남아로 전파할 계획입니다. 드라마, K-POP등의 한류 콘텐츠가 외국에서 선전하는 것은 ‘한국형 스토리’라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중국인 유학생에게 북팔 콘텐츠 번역 작업을 맡겼는데, 이런 방식의 스토리 전개는 자국에서 본 적이 없어 신선하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외국 진출을 위한 발판도 이미 마련돼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앱 장터죠.

콘텐츠 고급화에도 노력을 기울일 계획입니다. 작가와 함께 콘텐츠를 기획 하면서 오직 작품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콘텐츠 생산자를 우리 ‘패밀리’로 만들 것입니다. 연예 매니지먼트 회사처럼 작가 매니지먼트 회사가 될 것입니다.

이 기사는 IT동아와의 제휴를 통한 전재이므로 무단전재, 재배포를 금합니다.

글 : 이상우 기자(IT동아)
출처 : http://goo.gl/hfZ27s

About Author

/ syahn@gamedonga.co.kr

(주)게임동아에서 독립적으로 설립한 IT기기 리뷰 전문 매체입니다. IT동아는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바라본 쉽고 친절한 IT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정보를 통해 IT산업을 올바르게 이끌어나가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