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400억 투자유치 그 비결은

1

배달 어플리케이션(앱) 서비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골드만삭스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으로부터 400억원(약 36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투자금을 배달의민족 고객과 가맹업주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서비스 고도화 작업과 향후 해외 진출에 필요한 기술 투자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2010년 첫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의민족은 모바일 배달주문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만들어 왔다. 이용자는 배달의민족에 등록된 14만여 개 업소에서 배달 음식을 주문할 수 있고 가입된 음식점 업주들은 이를 통해 주문을 받을 수 있다. 소비자로서의 장점은 메뉴, 지역별로 잘 분류된 음식점들을 한 눈에 찾을 수 있고, 업주들은 통합된 플랫폼을 통한 저렴한 광고채널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다.

성공적인 투자유치는 물론 인지도 또한 높아진 ‘배달의민족’ 역시 시작은 미소한 스타트업이었다. 김봉진 대표는 형인 김광수(배달의 민족 CTO)와는 초기 사업아이디어 기획부터 개발까지 함께 현재의 ‘배달의 민족’을 이끌어왔다고 한다. 두 사람은 배달의 민족 앱을 최초 출시하기 전에는 전국 전단지 광고 대행사업자들을 서울역에 불러모아놓고 사업 설명회를 가졌다고 한다. 그 이유는 전국 전단지 업자들과의 네트워크 구축 또한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스타트업 네이션스 서밋2014에서 김봉진 대표(가운데)

스타트업 네이션스 서밋2014에서 김봉진 대표(가운데)

현재 ‘배달의민족 앱’의 누적 다운로드 수는 1400만 건으로 국내 15-49세 인구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이다. 2014년 10월 기준 월간 주문수는 400만 건에 달한다.

해외 진출에도 박차를 가해, 지난 10월에는 라인주식회사(대표 마스다 준)와 조인트벤처 ‘라인 브로스(LINE Bros.)’를 설립하고 프리미엄 음식 배달앱 ‘라인 와우(LINE WOW)’를 출시했다.

라인 와우는 일본에서 540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라인을 통해 도쿄 시부야 지역의 유명레스토랑 6곳(오자키, 아느루트루베 등)이 특별히 개발한 프리미엄 도시락을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배달의민족은 업계 리더로써 입지 강화와 향후 해외 진출 사업을 본격화 할 수 있게 되었고 특히 거대한 성장 잠재력을 지닌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기반으로 아시아 전역의 음식 주문 방식을 바꾸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골드만삭스의 방대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혁신적인 인터넷 기업을 발전시킨 경험에서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