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시 569회] 불편한 책을 읽는다는 것 | 채사장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얉은 지식 저자

0

저는 3년 동안 하루에 한권, 약 1천권의 책을 읽었습니다. 사람들은 ‘어떤 책을 읽어야 하나요?’고 물어봅니다. ‘불편한 책을 읽어라’는 것이 제 답변입니다. 내가 관심이 없고 불편한 책들을 읽다보면 다양한 영역을 이해하고, 그 연결고리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꼭 책을 읽어야 하나요?’라고 묻는 분들도 있습니다. 꼭 읽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인문학은 고전을 읽는 것이다’라는 말이 반쪽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문학의 절반은 책이 아닌 삶 속의 경험과 연결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진짜 불편한 책은 책 넘어의 현실이 아닐까요?

글: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원문: https://youtu.be/EAWMAgjyJvc

About Autho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