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집어진 우버 자율주행車, 원인은?

지난 3월 24일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에서 발생한 우버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 전복 사고는 아직까지 어떤 이유로 사고가 발생했는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우버에 탑승하고 있던 운전자는 자동운전 모드에서 제한 속도 이하인 61km/h 수준으로 운전 중이었다고 밝히고 있다. 또 충돌 당시 우버 쪽에 차선 우선권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사고 목격자가 우버가 눈앞 신호가 황색으로 변하는 순간 가속해 교차로를 통과하려고 한 것처럼 보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만일 사실이라면 우버의 인공지능 센서가 노란색을 인식할 수 없거나 혹은 황색 신호에서 속도를 올려 통과하라고 프로그래밍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다.

물론 아직 명확한 사실은 알 수 없다. 우버는 지난 2016년 자율주행 트럭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인 오토(Otto)를 한화 7,700억 원대에 인수한 바 있다. 이어 피츠버그에서 자동운전 테스트 차량 시범 운행을 하는 등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움직임에도 박차를 가해왔다. 이번 사고가 우버의 이 같은 행보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