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수가 기술 ‘클린테크 스타트업’

0

오비탈시스템(Orbital Systems)은 스웨덴 클린테크 스타트업이다. 창업자이자 CEO인 메흐다드 마흐주비(Mehrdad Mahdjoubi)는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와 공동으로 샤워할 때 소비하는 물과 에너지를 대폭 절약할 수 있는 새로운 정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갖은 상황에서도 다양한 절수 제품에 응용할 수 있다.

오비탈시스템이 선보인 미래지향적인 샤워 시스템은 OAS라고 불린다. OAS는 기존 샤워 제품에 부품만 덧붙이는 방식, 아예 새로 샤워기 시스템을 설치하는 2가지 형태로 판매되고 있다. OAS는 한 번 사용한 샤워물을 다시 정화해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

OAS의 핵심은 박테리아나 샤워할 때 몸에서 떨어져 나온 각종 유해물질을 없애고 재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만일 재사용 물 품질이 기준 이하로 낮아지면 폐기하게 된다. OAS는 15분 동안 샤워에 사용하는 수량을 기존 150리터에서 5리터 이하로 대폭 줄일 수 있게 해준다.

사실 샤워 중 샴푸나 비누 등을 이용한 다음 이를 씻기 위해 쓰는 물은 극히 일부라고 한다. 대부분은 단순히 신체 표면에 물을 흘리고 있을 뿐이라는 것. OAS는 물 상태를 판단해 이에 따라 물을 버리거나 재활용할 수 있게 한다.

샤워 도중 사용한 물을 재정화하는 건 또 다른 장점이 있다. 바로 에너지 절약. 샤워에 사용한 물은 대부분 따뜻한 온수가 많다. 이런 물은 배수할 때에도 온도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따라서 따뜻한 물을 재사용하면 물을 다시 데우는 과정을 줄일 수 있다. 결과적으론 에너지 절약 효과가 있다는 얘기다. 마흐주비는 물도 에너지도 모두 중요하다면서 이 기술을 샤워실에만 적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가정을 위한 다른 제품으로 확장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오비탈시스템은 최근 시리즈B 투자 라운드를 통해 1,500만 달러(한화 170억 원대) 자금을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시리즈B에는 스카이프 창업자인 니클라스 젠스톰(Niklas Zennström), H&M CEO인 칼 요한 페르손(Karl-Johan Persson), 세계적인 메이크업 브랜드 오리플레임(Oriflame) 창업가인 조쉬닉(Jochnick) 패밀리, 스테나 벤처스(Stena Ventures), 닐스 아이도프(Nils Idoff) 등이 참여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승현 IT칼럼니스트
/ roadmann@naver.com

게임앤컴퍼니 이사. 1990년대 PC 게임매거진 기자, 2000년대 게임스팟 편집장을 거쳤으며 현재 게임 전문 비즈니스 엑셀러레이터 게임앤컴퍼니에 재직하며 수많은 게임 스타트업과 함께 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