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실패를 원동력 삼는 8단계

0

프랑스 스타트업 플랫폼인 1001스타트업스(1001Startups) CCO인 케빈 브르송(Kevin Bresson)은 실패에 있어 진짜 문제는 실패 자체보다는 이에 대한 걱정이라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실패는 심각한 게 아니며 반대로 교육자라고 할 수 있다는 것. 물론 돈이나 가족, 건강을 잃었다면 실패를 교육자라기보다 파괴자라고 표현하는 게 더 어울릴 터.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선 실패는 친구로 여겨야 한다는 얘기다. 영감을 주는 모든 창업자 역시 예외 없이 실패를 경험했으니 말이다.

그는 실패가 문제가 되는 건 이에 대한 사회적 압력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실패 경험에 상처를 주고 돈 잃은 사람을 타박하며 “거봐. 내가 말했지?” 같은 프랑스식 훈계를 하는 게 예가 될 수 있다. 이런 태도는 스스로 기업가정신과 창의성이 부족하다는 걸 증명하는 것밖에 더 되겠냐는 것이다.

그는 미국이나 일본 사회에선 실패가 성공을 위한 필수 의식처럼 여겨지는 것 같다고 말한다. 실패 경험이 없는 사람에게 돈을 걸 미국 VC를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라 단언한다. 그 역시 실패를 경험했지만 시간을 잃었다고 생각하기는커녕 빠르게 배움을 얻고 성장했다고 느꼈다고 말한다. 직원을 관리하고 고객을 접하며 전략을 세우고 자금을 조달하는 등 많은 사람이 절대 하지 않을 일을 경험했으니 말이다.

창업자 상당수가 실패하면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모른다고 한다. 버클리대학 경영학 교수이자 실패 전문가인 마크 쿠퍼스미스(Mark Coopersmith) 교수는 실패를 원동력으로 삼는 7단계를 소개한 바 있다. 첫째 존중하기(Respect).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줄이기 위해 실패라는 존재를 존중하고 인정하는 것이다. 다음은 대비하기(Rehearse). 실패라는 상황에 닥쳤을 때 기민하게 대처하기 위해 대비하는 것이다. 셋째는 인식하기(Recognize)다.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을 벌기 위해 더 일찍 실패 신호를 알아차리는 걸 말한다.

다음은 반응하기(React)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빨리 반응해야 한다는 것. 또 돌아보기(Reflect). 실패 경험을 돌아보고 분석해서 통찰을 얻는 것이다. 다음은 도약하기(Rebound). 실패 경험으로부터 배우고 더 발전한 채로 다시 도약하는 것이다. 마지막은 기억하기(Remember)다. 실패를 기억하고 기념하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다.

케빈은 여기에 8번째를 덧붙이고 싶다고 말한다. 바로 다시 시작하기다. 오늘날 실패한 창업가 중 3∼8%만 재창업에 도전한다고 한다. 이미 실패를 경험한 사람은 백신을 맞은 것과 다름없다. 주저 말고 다시 시작하는 걸 응원하고 싶다고 말한다.

이 글은 통역번역대학원 출신 전문 번역사로 이뤄진 번역 스타트업 바벨탑이 번역한 것이다. 해당 기사의 원문은 여기, 번역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조은별 바벨탑 대표
/ eunbyulcho@babeltop.net

(주)바벨탑(https://www.babeltop.net/) 대표이사 겸 한불번역사.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불번역과 졸업 후 프리랜서 번역사로 활동하다가 번역 플랫폼 바벨탑을 창업하였습니다. 통역번역대학원 출신 번역사들과 합심하여 "번역 품질의 상향 평준화", "프리랜서 번역사의 새로운 내일 준비"라는 비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