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겨냥 웹드라마 만드는 대학생 창업팀

콘텐츠 스타트업 스튜디오 링크가 제작한 웹 드라마가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이들이 처음 제작한 웹드라마인 쉘 위 링크가 베트남에서 방영 3주 만에 80만 조회수를 기록한 것. 스튜디오링크는 고려대학교 학부생들이 뭉쳐 만든 콘텐츠 스타트업으로 동남아 시청자가 공감할 수 있는 한국식 영상을 제작하고 모바일 플랫폼에서 유통하는 전략으로 동남아 영상 콘텐츠 시장에 진입했다.

스튜디오 링크는 한국식 드라마 등 한국 문화가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에서 인기를 얻고 있지만 현지 시청자가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는 부족하다는 곳에서 사업 기회를 봤다.

스튜디오 링크 박경호 대표는”스튜디오 링크는 베트남인이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통해 시청자들과 호흡하고 문화적 경계를 허무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스튜디오 링크 팀원은 대표를 비롯해 10명. PD, 감독, 촬영감독, 음향감독으로 구성된 콘텐츠 팀이 영상을 직접 제작하고 있다.

스튜디오 링크 쉘 위 링크는 25분 분량의 6부작 웹드라마로 베트남에서 온 교환학생 탄하와 그녀를 둘러싼 등장인물의 로맨스를 그리고 있다. 10~20대를 타깃으로 지난 1월 27일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 선을 보인 쉘위 링크는 6화가 방영된 2월 20일 기준 누적 조회수는 81만에 도달했고 RCSs(Reaction, Comment, Shares)는 13만을 넘겼다.

쉘 위 링크의 인기의 비결은 바로 공감. 3분 남짓을 짧은 시간에 설레는 로맨스를 담아낸 것은 물론 현지인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풀어내기 위해 한국 거주인을 인터뷰해 친밀도를 높였다. 또 콘텐츠 주 타깃층인 베트남 밀레니얼 세대가 보고 싶어 하는 한국의 영상 콘텐츠를 분석해 서울의 야경, 한옥마을, 한국 대학생의 삶 등을 에피소드에 자연스럽게 녹여냄으로써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충족시켰다는 평이다.

현지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소재와 스토리 그리고 문화적 사고방식을 담는 동시에 현지인 배우와 현지 언어로 제작한 콘텐츠로 시청자의 몰입도도 높였다.

동남아 시장을 겨냥하는 스튜디오 링크가 생각하는 수익모델은 드라마 PPL과 광고다. 밀레니얼 세대가 더 이상 TV 광고에 연연하지 않다는 점을 반영해 에피소드 내부에서 PPL 을 통한 광고를 진행하고 광고주의 메시지를 담는 브랜드 메시지 특별편을 따로 제작할 예정이다. 이후 넷플릭스나 말레이시아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아이플렉스 같은 영상플랫폼에 콘텐츠 방영권을 판매할 계획이다.

현재 스튜디오 링크는 쉘 위 링크 두번째 시즌 제작과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드라마 뿐만아니라 예능, 광고, 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 제작해 모바일 시청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충족시킬 수 있는 스토리를 연출하는 것이 목표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