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뒤를 생각하는 투자 회사

다른 벤처캐피털이 모두 지분을 매각하는 시점에 재투자해 대박을 터트린 벤처캐피털, 국내 여러 굵직한 스타트업에 초기 투자한 벤처캐피털, 심사역들 사이에서 가고 싶은 VC로 꼽히는 벤처캐피털, 모두 IMM인베스트먼트 얘기다.

IMM인베스트먼트 지성배 대표가 22일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주최하는 펀딩클럽 15번째 연사로 참여해 IMM인베스트먼트의 투자 전략 및 투자 철학을 공유했다.

IMM인베스트먼트는 1999년에 설립된 투자회사로 IMM인베스트먼트와 IMM PE를 두 축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금까지 셀트리온, 우아한형제, 블루홀, 스타일쉐어 등 약 80개 기업에 투자했다. 현재 스타트업 관련 펀드 6개를 포함해 25개의 펀드를 운용하며 총 운용 자산은 2조2천억 원, 최근 5년 기준 청산펀드 연평균 수익률(IRR)은 37.3%다

IMM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월 4차 산업혁명과 ICT 분야에 투자한 벤처캐피털 중 가장 뛰어나게 활약한 투자 회사로 꼽혀 2018 벤처캐피털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IMM 인베스트먼트가 가진 큰 특징은 넓은 스펙트럼의 펀드 구성을 바탕으로 기업 상황에 맞는 자금 지원을 해준다는 점이다. 일반 벤처캐피털 펀드, 세컨더리 펀드, 메자닌 펀드, 바이아웃 펀드 등을 운용하고 있어 단계별로 지원이 가능한 것이다. 일반 벤처캐피털 펀드를 통해 우아한 형제, 스타일쉐어, 마이리얼트립 등 시리즈 A 투자를 진행했으며 IMM PE를 통해 메자닌 펀드를 운용, 셀트리온, 에이블 C&C 에 투자했다. 또 국내 최초로 항공기 운용리스회사 크리안자 에비에이션을 설립해 싱가포르 항공, 에미레이트 항공 등에 투자하며 장기적 수익구조를 만들고 있다.

지 대표는 “벤처캐피털이 대형화 되어있지 않아 수익률이 높지 않기 때문에 장기를 바라보고 재무 안전성 면에서 도움 되는 투자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IMM인베스트먼트는 모든 기업이 지분을 매각하는 시점에 과감한 재투자 전략으로 성공 케이스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글로벌생활용품회사인 유니레버에 매각한 카버코리아가 그 예로 IMM인베스트먼트는 재투자분의 5배를 회수할 수 있었다.

IMM인베스트먼트가 투자를 결정하는 기준은 성장하는 산업 내의 비즈니스일 것, 유의미한 수준의 시장 규모여야 할 것 등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리더의 자질을 크게 본다. 지 대표는 “대표이사의 도덕성과 기업가 정신이 제일 중요하다”고 투자 철학을 밝혔다. 기업가 자질과 기업가 정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투자 전에 최대한 많은 만남을 갖는다고. 지 대표는 “심사역들에게 투자 전 대표와 밥도 먹고, 술도 먹고, 운동도 하면서 자주 만남을 하라고 조언한다”며”최종 투자 검토를 할 무렵에는 담당 심사역이 그 회사 사람만큼 회사에 대해 잘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 대표는 “우리의 목표와 모토는 100년 이상 지속가능한 대체 투자 전문기업”이라며”벤처캐피탈이 벤처에만 투자하지 않고 다양한 투자 섹터를 발굴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고 좋은 회사를 만들어가는 것이 우리의 꿈”이라고 전했다.

IMM인베스트먼트는 한번 투자 후 관망하는 것이 아닌 성장 단계별 지원을 하는 만큼 우아한 형제는 세 차례, 블루홀, 스타일쉐어, 마이리얼트립에는 각 두 차례씩 팔로우 투자를 진행했다.

IMM 인베스트먼트가 가장 관심 있게 보는 분야는 바이오. 지 대표는 “아무래도 바이오가 우리가 경쟁력을 가지고 갈 수 있는 분야라고 생각한다”며” 핀테크 쪽도 유망하지만 금융, 부동산 등은 국가에서 투자하지 못하도록 규제하고 있어 우리도 투자를 진행하지 못했고, 드론도 마찬가지로 규제로 인해 기술개발이 더딘 것 같다”고 말했다.

지 대표는 “과거에는 정부 주도의 지원이 많았지만 앞으로 정부 시스템은 네거티브시스템이 돼야 한다”며” 최근 창업자의 열정, 비즈니스 모델 등이 과거보다 정교해지고 수준도 높아졌기 때문에 정부입장에서 규제를 하기 보다는 네거티브 방식으로 시장 자율에 맡기는 생태계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