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코딩 교육 의무화 “코딩상품 쏟아진다”

2019년부터 초등학교 5·6학년을 대상으로 연간 17시간 코딩 교육이 의무화된다. 교육 정책 변화에 따라 국내에서도 코딩과 로봇 등 소프트웨어 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큐스템은 과학과 공학, 기술, 수학 등을 융합한 스템(STEM)Q 기반 로봇공학, 코딩 융합, 메이커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주제별 프로젝트 수업을 통해 분석적 인지 능력과 창의력, 문제 해결 능력을 높일 수 있게 설계하고 초등학생에서 고등학생까지 학습자 수준에 맞는 커리큘럼에 제공한다.

로봇공학교육은 벡스 로봇 교구로 과제를 수행하고 프로그래밍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수학과 공학, 코딩을 자연스럽게 접하고 코딩 융합 교육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제공한다. 메이커 교육은 UN 지속가능 발전 목표를 주제로 디지털 학습 도구를 활용한다.

재능교육은 폴란드 에듀테크 기업 비크레오가 개발한 코딩 교구 스카티 고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스카티 고는 코딩을 처음 접하는 미취악 아동과 초등학교 저학년이 코딩 타일로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게 해준다. 179개 코딩 타일로 10단계 91개 미션을 수행하면서 코딩 개념을 익힐 수 있다.

시공미디어는 코딩로봇 뚜루뚜루를 선보였다. 유초등 커리큘럼을 단계별로 담아 언플러그드 코딩에서 융합형 콘텐츠까지 코딩 교육을 제공한다. 로봇을 직접 조종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블루커뮤니케이션은 아이와 함께 코딩을 배울 수 있는 소프트웨어 코딩 교구인 어썸봇을 선보였다. 개발 툴인 어썸코드를 함께 제공해 안드로이드용 소프트웨어만 실행하면 복잡한 설정 없이 곧바로 이용할 수 있다. 명령어를 몰라도 쉽게 코딩을 시작하는 블록코딩엔진을 더했고 원하면 직접 파이썬으로 실제 코드를 확인하면서 수정해볼 수도 있다. 2족보행로봇을 함께 제공해 친근감을 더하고 어썸보드를 통해 원하는 동작을 개발하거나 조종해볼 수 있다.

그 밖에 윤선생은 지난해 12월 코딩교육 기업 코딩앤플레이와 글로벌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윤선생의 전문학원 IGSE아카데미에서 코딩 교육도 배울 수 있게 됐다.

김정아 이큐스템 대표는 “코딩 교육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단순히 코딩 언어를 배우는 것보다 코딩을 통해 21세기 인재에게 요구되는 창의력과 문제해결능력, 사고력 등을 높이는 게 핵심”이라고 조언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