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스트키친, 2개월 단기 임대 서비스 연다

공유주방 고스트키친은 2개월 단기 임대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고스트키친은 한 공간에 마련한 여러 독립된 주방에 각각 다른 배달음식점이 입점하는 배달형 공유주방. 설비를 갖춘 주방을 빌리기 때문에 초기 투자비 없이 사업을 시작할 수 있다. 배달앱 주문접수부터 결제, 주문 음식 라이더 전달까지 과정을 자동화한 통합주문시스템과 데이터분석 기반 마케팅도 제공한다. 지난 7월 1호점 삼성점, 8월 2호점 강남역점을 열었으며 올해 안에 3호점 석촌점도 열 예정이다. 이번 오픈하는 2개월 단기 임대 서비스는 보증금 200만 원과 월 임대료 200만 원으로 배달 전문 음식점을 운영할 수 있는 기본 인프라를 제공한다. 2개월 임대기간이 끝나면 6개월 혹은 1년 임대로 전환할 수도 있다.

최정이 고스트키친 대표는 “2개월 단기 임대는 적은 비용으로 서울 강남구에 창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초기 투자비용이 없기 때문에 실패하더라도 재창업을 준비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창업을 체험하고 싶은 예비 창업자가 많은 관심 보이길 바란다”고 전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