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헬스케어 휴이노, 200억 투자 유치

0

휴이노(대표 길영준)가 200억원 규모의 시리즈투자를 성황리에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자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신규 투자자인 한국산업은행이 주도했으며, IBK 기업은행에이벤쳐스인사이드에퀴티파트너스가 새로운 투자자로 참여했다또 유한양행신한캐피탈시너지아이비투자퓨처플레이도 후속 투자에 참여했다.

휴이노는 금번 투자 유치로 지난 2월 전략적 투자자 유한양행으로부터 50억원 투자를 유치해 시리즈 A 라운드를 132억에 마무리 한 이후 10개월 만에 대형 투자를 다시 이어갔으며 현재까지 총 358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금번 투자에서 주목할 부분은 은행권(한국산업은행, IBK 기업은행신한캐피탈)이 대거 참여했고시리즈 라운드에서 2대 주주로 참여한 전략적 투자자인 유한양행이 시리즈 라운드에서도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 2대 주주자격을 계속해서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편 휴이노는 산업은행에서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해 결성했던 ‘Mega-7 Club’을 통해 금번 투자를 유치하였으며, ‘Mega-7 Club’에 의한 국내 대규모 자본 유치를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예정이다.

휴이노는 인공지능 기반의 웨어러블 의료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대표 기업으로시계형 심전도 측정기기(MEMO Watch), 패치형 심전도 측정기기(MEMO Patch), 인공지능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MEMO A.I.)를 통해 시장에 진입할 예정이다현재유한양행과 국내 판권 계약을 통해 시장에 진출하려 계획하고 있다.

휴이노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자체 개발된 인공지능 기반의 의료기기들을 통해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현재 논란이 많은 원격의료는 처방과 진단이 포함된 의료 서비스인 반면휴이노가 제공하는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는 환자가 원격에서 자신의 생체신호를 측정하고 병원 또는 의사가 이를 모니터링 한 후 응급시에는 병원 안내를 유선전화문자메시지카톡등의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내원 또는 1차병원으로 전원 안내를 하는 서비스 모델로 합법적인 비의료 서비스이다.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는 2015년 법령이 만들어졌으나법령의 해석이 불명확한 면이 존재했다. 2019년 2월 휴이노가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실증특례 지정을 받으면서 보건복지부에서 2019년 5월 비의료 서비스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이어 2020년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과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윤성로 위원장이 함께 참여한 원격모니터링 사업 개시 행사에서 휴이노가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시작한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는 대한민국에서 규제 없음으로 선포해 현재 누구나 서비스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이 되었다.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는 아직까지 국내에는 상용화가 없었던 비즈니스 모델로향후 비대면 의료시장의 성장세만큼 잠재력이 큰 서비스다휴이노 길영준 대표는 국내 최초로 상용화될 예정인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를 성급하게 시장에 공급하기보다 의료계에 계시는 다양한 분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보완해 나갈 부분이 있다면이를 빠르게 개선해 나가면서 시장진입을 준비할 예정이다그리고 단발성의 임상시험이 아니라 다양한 임상시험을 통해 기기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꾸준하게 검증해 나갈 예정이다이를 통해 휴이노가 제공하고자 하는 서비스의 신뢰도를 키워 나가면서 국내 시장의 선점뿐만 아니라글로벌 시장에서도 대한민국 의료기기 기업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금번 시리즈 라운드를 주도한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 백인수 이사는 “휴이노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척박한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면서 “휴이노는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심전도를 판독하는 기업들 중 세계적인 경쟁력을 이미 검증한 기업이다. 14일 이상 측정된 심전도 데이터는 현존하는 분석 방식으로는 정확한 분석이 불가능하다휴이노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기술은 현재 불완전한 시장을 이끌고 나가는데 주요한 동력이 된다이 기술은 결국 의료진들의 편리성과 생산성을 극대화하고 이로 인해 높아진 의료 서비스의 질은 자연스럽게 환자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다이와 같은 새로운 사용자 경험은 한국을 대표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으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길영준 대표는 “금번 라운드에서 모집된 투자금은 제품 생산과 대규모 임상시험에 사용될 예정이다현재 기 인증된 제품들은 양산준비가 2021년 상반기 중에 마무리된다따라서 2021년은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가능하다면2022년에 기업공개(IPO)할 수 있도록 관련 절차들을 착실하게 준비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현재 휴이노는 전 분야에서 채용이 활발하게 이루어 지고 있으며우수한 인재들을 유치하기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급여와 다양한 복지를 팀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자세한 채용공고는 휴이노 홈페이지(www.huinno.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