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크, 미래의 IT 먹거리의 핵심 산업으로 떠올라

0

 

 

음식에도 4차 산업기술 적용

글로벌 리서치 기관인 리서치앤드마켓이 밝힌 바에 의하면, 전 세계 푸드테크 시장은 연평균 5.8%씩 성장해 2022년에는 약 2,500억 달러(약 298조 원)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 특히 최근 코로나-19와 더불어 건강한 음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푸드테크에 대한 관심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푸드테크는 말 그대로 음식(Food)과 기술(Technology)를 합한 신조어로, 식품 등 산업에 4차 산업 기술을 적용, 새로운 형태의 산업과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기술이다.

음식에 4차 산업 기술을 적용한다는 것은 선뜻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겠다. 사실 모든 동물 중 오직 사람만이 요리를 해서 ‘음식’을 먹기 때문에, 음식은 사람이 먹는 것에만 쓰는 단어다. 그래서 4차 산업이 음식에 어디까지 개입이 가능한지 애매할 수 있다. 푸드테크 전문 자문 기관인 CULTERRA Capital이 작년 발표한 2020년도 기준 푸드테크 산업의 현황과 향후 트렌드를 살펴보았다.

푸드테크 산업은 위 표에서 볼 수 있듯 크게 ‘In home(집 안)’, ‘Out-of-Home(집 밖)’, 그리고 ‘Enabling Technologies’ 분야로 나눠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집에서는 레시피 공유나 스마트 음식 콘텐츠가, 집 밖에서 접하게 되는 푸드테크 분야에는 식당 리뷰, 단골에게 주는 리워드, 음식물 쓰레기 처리 등이 있으며 집 안과 집 밖 분야의 사이에는 온라인 식료품 구입, 배달 플랫폼 등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푸드테크에 사용되는 기술은 플랫폼 구축 기술, 식료품 판매 빅데이터, 공유주방 등이 있다. CULTERRA는 특히 로봇이 요리를 하는 기술 및 육류 대체품 개발 기술, 공유 부엌, 배달 플랫폼과 빅데이터 활용을 필두로 푸드테크 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집 안에서의 푸드테크 – 웰니스를 위해 인공 지능 기술과 바이오 기술이 만들어낸 음식

Impossible이 모조 고기로 생산한 버거 패티. [출처] Impossible 웹사이트

2015년부터 푸드테크 분야에서는 채식 관련 산업에 대한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져왔다. 특히 같은 해 4년밖에 되지 않은 식품 벤처기업이 구글 측에서 제안한 인수 가격 2억~3억 달러가 너무 낮다며 매각 제안을 거절한 사례는 이미 유명한 이야기다. 이 회사는 Impossible Foods로, 모조 고기 생산 벤처 기업으로 유명한 기업이다. Impossible Foods는 2014년 빌게이츠, 구글 벤처스, 코슬라 벤처스 등에서 7,500만 달러 투자를 유치하며 식물로 만든 ‘진짜 고기 맛’이 나는 모조 고기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모조 고기 및 푸드테크에 대한 아시아 내에서의 관심이 상승하며 2020년 3월에는 미래에셋, 테마섹, 호라이즌 벤처스 등 아시아 기반의 투자자들로부터 시리즈 F 투자금으로 5억 달러를 유치하는 기록을 세운 바 있다. Impossible Foods는 자체 쇼핑몰에서 B2C 판매를 하고 있으며, 슈퍼마켓, 식당 등에 납품을 하는 등 B2B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Verdify서비스 화면. [출처] Verdify 홈페이지

모조 고기 식품 기업의 대규모 투자 유치는 결국 건강에 대한 일반인의 관심이 증가했음을 보여준다. 이에 개인화된 전문 영양 서비스 정보를 제공하는 기업도 각광을 받고 있는데, 세계 최초 AI 개인 건강 식단 서비스 Verdify가 좋은 예시다. Verdify는 2020년 10월 약 75만 유로 규모의 시드 투자액을 유치한 기업으로, 빅데이터에 기반한 개인 영양 식단과 레시피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흥미로운 점은 시드 투자를 진행한 기업이 음식 관련 기업이나 유통이 아니라는 것. AI 전문 투자사 겐자이(Genzai)와 개인투자자 2명이 투자에 참여하며 푸드테크가 더 이상 식품 및 유통 기업만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집 밖에서의 푸드테크- 더 빠르게, 더 다양하게, 더 간단하게

[출처] Glovo 홈페이지

비대면 사회가 연장되며 해외에서도 배달 서비스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기존에는 음식을 배달하는 것에 집중했다면, 이제는 소비자가 구입한 상점에서 픽업, 배달을 해주는 시스템을 선택해 의약품, 식료품 등 소비재로까지 배달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 2020년 9월 Delivery Hero가 라틴 아메리카 지역의 사업을 인수한 Glovo도 마찬가지. 총 매각 비용은 2억 7천 2백만 달러로 밝혀졌다. Glovo는 바르셀로나에 기반한 배달 서비스로, 2019년 시리즈 E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2015년도 설립한 뒤 지금까지 약 4억 8,800만 달러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Allset 서비스 화면. [출처] Allset 홈페이지

또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던 식당들도 변화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Glovo 같은 배달 대행 플랫폼을 이용하거나, 직접 소비자가 식당에 음식을 미리 주문해 포장해 가져갈 수 있게 하는 것. 소비자 입장에서는 배달료 부담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식당 입장에서는 배달 이외의 선택지를 하나 더 갖게 되었다고 볼 수 있다. 미국의 Allset은 사전 음식 주문 플랫폼으로, 2020년 4월 825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 2015년도에 설립된 뒤, Allset은 현재 뉴욕, 로스앤젤레스, 마이애미, 시카고, 라스베이거스를 포함한 미국 11개 도시의 2,500개 이상의 식당에서 식사 및 픽업 서비스를 모두 제공하는 음식 주문 플랫폼으로 성장해 버팔로 와일드 윙스, 서브웨이, 일리 카페, 포켓웍스, 베어버거 등의 레스토랑 파트너를 보유하고 있다.

Karma Kitchen 로고

배달과 식당의 중간에 위치한 공유주방 또한 여러 건의 투자를 유치하며 성장하고 있다. 주방을 필요로 하는 수요와 주방 공간을 대여해야 하는 공급 요건이 요즘 같은 코로나 시국에 부합하기 때문. 우선 주방을 필요로 하는 경우를 보자. 음식 문화도 트렌드가 있는데, 그때마다 프랜차이즈 업종을 바꾸며 주방 설비를 구비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반면 호텔, 피트니스 클럽, 공간 대여 등 기존 오프라인 고객이 방문해 식사를 했던 공간은 수요가 없어 임대료가 부담되는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좋은 솔루션이 될 수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지난 7월, 영국 기반 공유 키친 스타트업인 Karma Kitchen은 시리즈 A 자금으로 2억 5천 2백만 파운드를 유치, 유럽 전역으로 사업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Karma Kitchen은 고객의 수요에 따라 공동 주방 공간, 개인 주방, 그리고 대형 주방 공간을 대여하고 있으며, 업종에 따라 요리 도구 또한 구비해두고 있어 초기 비용 부담과 유지비 절감 측면에서 예비 창업인을 포함한 푸드테크 종사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이커머스, 커지거나 세분화되거나

설로인 제품 이미지. [출처] 설로인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우리나라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다. 온라인 식료품 주문은 이미 당연해진지 오래다. 대규모 오프라인 유통 기업을 기반으로 한 식료품 이커머스 업체들은 오프라인 매장과 거의 동일한 수준의 상품 종류를 온라인에서도 판매하고 있으며 가격 경쟁과 품질, 그리고 서비스 경쟁으로 승부수를 띄고 있다.

이와 동시에 좀 더 세분화된 특정 분야 이커머스도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2019년에는 제철 수산물 커머스 오늘회가 40억 원의 시리즈 A 투자를 받았다면, 2020년에는 한우 브랜드 설로인이 4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설로인은 숙성 한우를 빅데이터에 기반, 전문 육류 센터를 거점으로 삼아 이커머스로 판매하는 푸드테크 기업이다. 기존에는 B2B 구조로 미슐랭 레스토랑 등에 고기를 공급하던 설로인은 최근 언택트 소비가 늘면서 온라인 매출이 급증, 현재 B2C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장 중에 있다.

 

사람이 아예 필요가 없거나, 사람이 아예 개입하거나.

배달의 민족이 고려대와 개발한 배달 로봇 딜리

최근 푸드테크 트렌드 중 눈에 띄는 특징은 사람이 아예 필요가 없거나, 혹은 사람이 농작물의 개발부터 재배까지의 전 과정에 투입되는 것에 있다. 전자는 로봇화이며, 후자는 스마트팜 및 대체식품 개발 분야다. 국내 배달 앱의 명실상부 1등 브랜드인 배달의민족은 이미 2017년부터 로봇을 개발 중으로, 2017년에는 배달 로봇, 2019년에는 LG와의 협업을 통해 서빙 로봇까지 선보인 바 있다. 푸드 리테일 공간에서도 로봇 기술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데, 무인화 기술을 리테일 산업에 접목하고 있는 라운지랩은 작년 12월 30억 원 규모의 첫 기관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한 바 있다.

라운지랩의 무인상회 키오스크. [출처] 라운지랩 홈페이지

라운지랩은 로봇과 바리스타가 협업을 통해 커피를 제공하는 ‘라운지엑스’와 인공지능 기반 무인화 스토어 ‘무인상회’ 등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라운지엑스의 경우 2019년 강남 1호점을 시작으로 현재 7개 매장을 운영 중에 있다.

엔씽 스마트팜의 플랜티 큐브 이미지. [출처] 엔씽 홈페이지

반대로 스마트팜 모듈 개발과 육류 대체품 개발 등 사람이 식품의 개발부터 개입하는 경우도 있다. 대표적인 경우로 모듈형 스마트팜 전문기업 엔씽이 있다. 엔씽은 2014년 설립된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팜 기업으로, 컨테이너 안에서 채소를 키울 수 있는 플랜티 큐브(Planty Cube)라는 모듈형 수직 농장을 공급한다. 플랜티큐브는 IoT 기술을 접목해 컨테이너 안에서 최적화된 재배 환경으로 채소를 키울 수 있는 자동화 시스템으로 밭에서 채소를 키웠던 시절과는 달리 물의 양, 재배 면적 자율 조절, 생산량 상시 조절 등 재배 환경 조절이 가능하다. 이에 엔씽은 작년 9월 12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 누적 투자 유치 금액 180억 원을 기록했다.향후 푸드테크의 전망은 어떨까? 안병익 한국 푸드테크협회장은 미래 푸드테크 산업에 대해 지난 9월 ‘이뉴스투데이 창간 15주년 기념 콘퍼런스’에서 벤처 투자의 약 22%가 푸드테크 분야로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안병익 회장은 “배달, 온라인 커머스 등이 대표적”이라며 “로봇, AI, 블록체인 기술이 복합적으로 적용된 푸드테크 외식공간부터 블록체인을 통해 예약 및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의 시스템까지 다양한 분야의 기술이 푸드테크에 접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앞으로도 푸드테크는 미래 IT 산업의 주식으로 남아있을 수 있을까? 서울대학교 식품생명 공학부 이기원 교수는 외식업이 특히 발달한 우리나라의 경우 작년 기준 먹거리 관련 일자리는 1,000만 개 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미 거대 산업인 만큼 새롭게 생겨나는 일자리와 기존 산업의 변화 교육 등 여러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푸드테크가 미래의 예상 ‘먹거리’에서 ‘주식’으로 변할 시대도 멀지 않았다.

About Author

/ hr@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