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IPO)의 세가지 키워드

0

오늘 주제는 묵직하다.

IPO(Initial Public Offering). 상장. 많은 기업가의 꿈이자, 기업의 중요한 마일스톤 중 하나다.

외부 전문가의 시선으로 상장에 성공하는 3가지 키포인트를 정리해 보았다. IPO를 꿈꾸는 많은 창업가, 예비 창업가 분들에게 도움되는 정보가 되길 바란다.

 

  1. 상장이란 무엇인가?

상장이란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던 비상장 회사 주식이 일반인(구체적으로는 기관투자자, 외국인, 개인투자자)에게 공개되어 이들 간의 주식거래가 가능해지는 것을 의미한다.

즉, 우리 회사의 이해관계자가 수 명에서 수 천, 수 만명으로 늘어나는 것이다.

이 한가지 변화를 준비하는 것이 상장 준비의 본질이 되어야 한다.

 

  1. 누구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가?

‘승인’이라는 단어가 100% 맞는 것은 아니지만 이해의 편의를 위해 사용한다.

상장하고 싶다고 아무나 상장 시켜주지 않는다.

이해관계자가 늘어난다는 것은 선량한 피해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이들을 보호할 주체들이 필요하다.

거래소 : 상장심사 총괄 및 승인 책임자

금융감독원 : 증권신고서 및 기타 공시서류 검토

증권사(IB) : 대상회사 실사 및 상장주관업무 담당

회계법인 : 대상회사 재무제표 및 내부회계관리제도 지정감사

 

  1. 번째 키워드거래소의 질적 심사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심사를 승인하는 거래소의 기준을 통과하는 것이다.

거래소는 아주 다양한 방면으로 대상기업을 심사하지만 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질적 요건이라고 볼 수 있다.

질적 요건을 보겠다는 것은 ‘너 괜찮은 기업 맞아?’를 전반적으로 심사하겠다는 뜻이다.

아래와 같은 기준으로 기업을 바라보는 것이 기본이니 상장을 준비하는 회사는 아래 5가지 요건을 면밀하게 관리해야 한다.

시장성 / 수익성 / 재무상태 / 기술성 / 경영성
(일반기업, 벤처기업에 따라 5가지 질적요소의 우선순위가 다름)

5가지 질적 요소의 중요도나 우선순위는 시장의 분위기, 이슈에 따라서도 조금씩 달라진다.

쿠팡의 상장 성공이 국내 거래소에게는 꽤 큰 충격이 되었고, 이를 토대로 컬리의 국내 거래소 상장이 가속화 되었다는 것은 하나의 사례가 될 수 있다.

그러므로 공모 시장과 거래소의 분위기와 사회 이슈도 질적요소 평가에 어느정도 반영될 수 있음을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1. 번째 키워드주관사 선정과 커뮤니케이션

상장 전반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곳이 상장주관사다.

보통 증권사나 투자은행(IB)에서 해당 업무를 수행하는데 이들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

주관사는 상장 사전준비와 전략수립, 실사 및 밸류에이션 및 각종 상장 관련 서류작성을 지원하게 된다.

어떤 주관사를 선정하는지, 그 주관사와 어떻게 커뮤니케이션하며 전략을 실행하는지가 상장 전반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

각 주관사 별로 전문분야와 전담팀이 존재하므로 이에 대해 사전 조사하고 주관사를 선정할 필요가 있다.

 

  1. 번째 키워드재무제표 신뢰성과 지정감사

이제 회계법인 이야기가 남았다.

기업은 상장 후 다양한 주주에게 우리 회사의 재무제표와 기타 중요 정보를 공시해야한다.

그 과정에 얼마나 신뢰성 있는 정보가 나오는지 심사하는 작업을 ‘지정감사’라고 한다.

지정감사란 말 그대로 지정된 회계법인이 대상기업의 회계감사를 수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보통 빅4(삼일, 삼정, 안진, 한영) 회계법인이 지정되는 경우가 많고, 빅4가 아니라 하더라도 제법 규모있는 로컬 회계법인이 지정된다.

기업의 눈치를 볼 필요가 없는 회계감사이므로 회사 입장에서는 꽤나 피곤한 절차가 될 수 밖에 없다.

중요한 서류, 절차, 자금 흐름에 대해 모두 검사 받는 것이기 때문에 이 지정감사를 잘 수검해야 한다.

재무제표의 신뢰성을 담보 받는 작업이고, 상장사에게 재무제표 신뢰성은 아주 중요하기 때문에 반드시 잘 거쳐야 하는 관문 중 하나다.

 

  1. 상장은 마냥 꿈인가?

상장이 마냥 꿈은 아니다.

물론 쉽게 이룰 수 없는 것임은 분명하지만 건전하고 올바른 기업활동을 통해 기업을 성장시키면서 위의 몇 가지 요소들을 차근차근 준비하면 된다.

건전하고 올바른 기업의 성장을 이루어 내는 것이 정말 어려운 것이지, 상장 자체는 꿈이 아니다.

 

관련 칼럼 더 보기

NFT를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달라지는 부가세 이슈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