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다, 숙박 공유 플랫폼 ‘위홈’과 MOU 체결

숙박 B2B 스타트업 온다(ONDA)가 공유숙박업체 위홈과 함께 국내 공유숙박 활성화를 위한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어제(29강남 삼성동 온다 사옥에서 실시된 업무 협약식에는 온다 오현석 대표와 위홈 조산구 대표 등 소수 관계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앞으로 양사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핵심 역량과 기술을 공유하며국내외 관광객이 좋은 숙소를 편하게 찾고 머물 수 있도록 성공적인 공유숙박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온다는 위홈이 보유한 숙소를 글로벌 OTA에 제공하며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온다의 우수 숙박 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위홈 또한 자사의 특색 있는 숙박 상품을 온다와 공유해 이용자들이 보다 폭넓은 선택이 가능하도록 하게 할 예정이며온다에서 제공하는 숙소의 판매도 지원할 방침이다.

위홈은 내외국인 숙박이 모두 합법인 유일한 플랫폼으로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 지정 후 작년 7 ‘위홈공유숙박’ 서비스를 개시했다현재 위홈공유숙박 실증특례 조건에 해당하는 다양한 숙소를 마련하고 있으며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자가격리자 가족을 위한 △안심 자가격리 숙소장기 외래 환자 및 가족을 위한 △케어 스테이기업 임직원을 위한 △비즈니스 서비스 등을 통해 사회적 문제에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안정적인 예약증대를 도모하고 있다.

온다는 숙박 상품 판매 중개부터 관리호텔매니지먼트 3대 사업을 전개하는 숙박 B2B 플랫폼으로 40만여 개에 달하는 국내 숙박 상품을 IT기술을 통해 유통하는 허브 역할을 제공하고 있다에어비앤비, 11번가티몬네이버여기어때 등 포털, OTA, 이커머스 플랫폼 등 총 31개의 판매채널과 제휴를 맺고 있어 위홈 숙박 상품의 글로벌 판매 채널 확보가 기대된다.

조산구 위홈 대표는 “위홈은 로컬 공유숙박의 강점을 살려 우수한 안전숙소를 확보했고글로벌 게스트 확보는 오픈플랫폼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며 “온다를 통해 위홈의 숙소를 글로벌 채널에 공급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관광객 유치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온다 오현석 대표는 “위홈과 온다의 숙박상품 판매 네트워크를 공유해 관련 산업 규모를 확대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