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스티컴퍼니·LG트윈스, 야구선수 3D 동작분석 서비스 계약 체결

스포츠 과학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스타트업 에스에스티컴퍼니(SSTC, 대표이사 조준행)가 최근 LG그룹 LG스포츠단 소속인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계약을 체결하고 소속 선수들을 대상으로 스포츠과학 3D 동작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SSTC는 스포츠 동작과 자세 분석에 특화된 운동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유일의 정밀분석 모션센서 장비와 분석 시스템을 보유한 스포츠 테크 전문 기업이다.

조준행 에스에스티컴퍼니 대표는 “LG 트윈스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프로야구의 발전과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한 솔루션에 대한 논의를 꾸준히 해왔다.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SSTC는 2년간 LG 트윈스 선수들의 퍼포먼스 분석 및 관리를 위한 정밀 분석을 책임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SSTC가 정확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체적으로 개발한 3D 모션 캡쳐 시스템을 통해 LG 구단 선수들의 장단점을 파악 후 더 향상될 수 있는 맞춤 솔루션을 LG 측에 제공하게 된다. 이는 LG 트윈스 팀 성적 향상을 위한 선수별 심층 분석과 객관적인 데이터 및 진단서를 제공하고,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을 지속적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다.

특히 SSTC 모션 Analysis 솔루션으로 선수들의 투구폼, 타격폼을 3D로 저장 후 선수 개개인의 동작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선수들의 최전성기 시 투구폼, 타격폼을 3D로 저장하기 때문에 선수 개개인에게 슬럼프가 왔을 시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도록 특화된 관리와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조준행 대표는 “야구 최강국인 미국은 20~30년 전부터 스포츠 과학화를 통해 수많은 빅데이터가 쌓였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선수들을 관리 및 훈련시키고 있고 현재 야구 최강국으로 불린다. 반면 한국은 그렇지 못하다. SSTC가 빅데이터 기반으로 한국야구를 다시 한번 세계 최고 수준으로 올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 대표는 “최근 타 구단으로부터도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받으며, 프로구단 코치들과 전문적인 교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향후 한국을 벗어나 아시아에서는 일본, 대만 등 야구 스포츠가 발달한 나라에도 SSTC의 기술력을 활용하여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중국이 야구에 크게 도전하는 만큼 중국 시장으로도 빠르게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대표는 “야구뿐만 아니라 다양한 스포츠 분야별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스포츠 전 분야에 걸쳐 자체 개발한 3차원 동작시스템을 적용해 현재 골프, 축구, 사이클 등의 많은 기술들이 개발되었고, 2022년 초반부터는 사이클 시장에도 도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SSTC에 따르면 “과학적이고 최첨단 분석 시스템으로 야구레슨, 투구레슨 등 엘리트 선수부터 일반인을 아우르는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프로세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제2센터 확장 및 복합스포츠 거점 센터 설립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