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센바이오팜, 미래과학기술지주로부터 5억원 투자 유치

세포 배양육을 개발하는 티센바이오팜(TissenBioFarm Co.,Ltd)이 미래과학기술지주에서 시드 투자 5억원을 유치했다.

티센바이오팜은 포항공과대학교에서 기능성 생체 재료와 살아있는 인공 장기를 개발한 한원일 대표와 한양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풀스택 개발자 권영문 대표가 함께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3D 바이오프린팅 조직 공학 분야의 권위자인 포항공대 조동우 교수가 연구 고문을 맡고 있다.

티센바이오팜은 3D 바이오프린팅으로 간, 신장, 피부 등 이식용 인공 장기를 개발하던 기술을 배양육에 집약했고, 이를 통해 소비자가 원하는 부위에 대한 고깃결과 마블링이 구현된 배양육 제작 기술을 개발했다. 특히 그간 대량 생산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여겨지던 3D 바이오프린팅의 요소들을 세분화하고, 이 가운데 배양육 생산에 장점인 부분들만 선택적으로 취해 최적화했다.

그 결과 고깃결과 마블링이 구현된 배양육을 현재 연구실 수준에서 ㎏ 단위로 생산할 수 있고, 대량 생산 수준에서는 5만배 이상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제작 기술을 확보했다. 제작 기술은 티센바이오팜의 원천 기술로써 이미 국내외 특허 출원이 완료됐다.

또 배양육 및 식물성 대체육의 대량 생산 제작 방식에 적용할 수 있는 100g당 400원 안팎의 식용 바이오잉크 3종을 자체 개발했으며, 식용 바이오잉크의 원료를 다양화해 배양육·식물성 대체육의 고품질화 및 고영양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원일 티센바이오팜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고깃결과 마블링이 구현된 배양육과 식물성 대체육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제조 시스템을 자체 개발할 것”이라며 “배양육과 관련된 여러 요소 기술을 확보하고, 최적화하는 데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를 진행한 미래과학기술지주 김재현 담당 심사역은 “티센바이오팜은 세포, 배양액, 지지체로 대표되던 기존 배양육 제작 방식의 한계를 넘어 대량 생산 기술의 혁신을 보여주고 있다”며 “점점 더 커지는 전 세계 육류 시장에서 배양육 대중화를 앞당겨 도축 과정의 동물 윤리 문제, 육류 시장 수요 공급 불균형 문제 등을 해결할 미래 식품 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티센바이오팜은 ▲제1회 강소특구 혁신성장 IR 경진 대회 ‘우수상’ ▲GIF(글로벌 이노베이터 페스타) ‘대구광역시장상’ ▲제11회 POSTECH 과매기 창업 경진 대회 ‘대상(포스텍 총장상)’ ▲과학기술특성화대 공동창업경진대회 ‘대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등을 수상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