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픽쳐스·투유드림, 영상 및 웹툰 제작 MOU 체결

시각특수효과(VFX)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의 자회사 ㈜덱스터픽쳐스(대표 김동현)가 웹툰 콘텐츠 전문기업 ㈜투유드림(대표 유택근)과 손잡고 영상 및 웹툰 제작에 나선다.

덱스터스튜디오는 24일 오후 서울 상암동 본사에서 자회사 덱스터픽쳐스와 투유드림 간 ‘영상화·웹툰 콘텐츠 기획 제작 및 사업 공동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콘텐츠 기획부터 촬영, 제작, 후반 작업 전반을 ‘원스톱 시스템’으로 완성하는 올인원 종합 콘텐츠사로 지금까지 영화 ‘미스터 고’(2013), ‘신과 함께-죄와 벌’(2017), ‘신과 함께-인과 연’(2018), ‘백두산’(2019), ‘모가디슈’(2021) 등을 제작했다. 덱스터픽쳐스는 덱스터스튜디오 내 콘텐츠본부와 함께 영화, 드라마, OTT 콘텐츠를 기획·개발 및 제작하는 덱스터스튜디오의 자회사다.

투유드림은 아시아 넘버 원 웹툰 IP 제작사를 목표로 누적 웹툰 IP 400 타이틀 이상, 창작자 250여 명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웹툰 전문 제작사다. 대표작으로는 ‘독고’ ‘통’ ‘샤크’ ‘극야’ ‘캐슬’ 등의 오리지널 작품이 있으며 지난해에는 티빙을 통해 JTBC스튜디오와 공동 제작한 영화 ‘샤크:더 비기닝’을 선보였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양사는 향후 세 편의 공동 프로젝트를 제작할 계획이다. 공동 프로젝트는 ‘그날, 그곳에서’(가제), ‘팔란티어’(가제), ‘EARTH 619’(가제)로 덱스터픽쳐스는 프로젝트의 영상 기획 제작을, 투유드림은 웹툰의 기획 제작을 담당한다. 이번 공동 프로젝트는 모두 소설이 원작으로 탄탄한 스토리와 기발한 상상력으로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덱스터픽쳐스와 투유드림은 해당 작품의 영상·웹툰 기획 제작을 넘어 IP 확장 및 시너지 효과 증대를 위한 협업도 이어갈 계획이다. 아울러 공동 프로젝트 외 양사가 각각 보유한 원천 IP의 영상화 및 웹툰 개발 제작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덱스터픽쳐스 김동현 대표는 “덱스터스튜디오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장르와 실현 가능성에 한계를 두지 않는, 경쟁력 있는 콘텐츠들을 준비해 오고 있었다. 덱스터스튜디오의 경험과 덱스터픽쳐스의 기획 역량, 그리고 최고의 크리에이터 파트너인 투유드림의 창작 역량을 더한다면 보다 완성도 있는 작품들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질의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투유드림 유택근 대표는 “이번 MOU로 자사의 웹툰 제작력을 활용한 뉴미디어 콘텐츠를 기획 제작할 예정이다. 덱스터픽쳐스와 함께한다면 보다 실험적이고 성공적인 작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가 함께 만들어나갈 참신하고 다양한 콘텐츠에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