젬허브·바른손랩스, 블록체인 공동사업 계약 체결

블록체인 플랫폼 프로젝트 ‘젬허브(GemHUB)’의 개발사 ‘비피엠지(BPMG, 대표 차지훈)’가 ‘바른손랩스(BarunsonLabs, 대표 강신범)’와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비피엠지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젬허브와 올인원 멀티체인 지갑인 케이민트를 서비스하는 회사로 누구나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종합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 서비스하고 있다.

바른손랩스는 문화컨텐츠 전문 기업 바른손의 자회사로 기술과 문화를 하나로, 일상속의 블록체인을 위해 설립한 블록체인 전문 개발운영사이다. 바른손랩스는 NFT 마켓인 엔플라넷(nPlanet)으로 예술 NFT 거래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으며 범위를 넓혀 게임, 영화까지 NFT를 접목하며 독자적인 문화 컨텐츠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번 공동계약을 통해 바른손랩스가 보유한 컨텐츠와 NFT를 활용한 디파이 서비스를 젬허브 플랫폼에서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NFT 등의 컨텐츠도 젬허브 토큰을 통해 구매, 판매가 가능하게 될 예정이며 자체 개발 및 보유한 게임들의 서비스도 함께 진행된다. 그 외에도 향후 블록체인과 메타버스에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서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공동 사업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비피엠지 차지훈 대표는 “바른손랩스와의 공동계약을 통해 게임 이외의 다양한 컨텐츠를 활용한 서비스를 젬허브 플랫폼에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 및 서비스와 연계하여 플랫폼의 활용도와 가치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바른손랩스 박재하 사업이사는 “바른손의 문화 컨텐츠 사업 노하우를 기반으로 크리에이터들이 활동할 수 있는 생태계를 제공할 예정이며 비피엠지와의 협업으로 크리에이터뿐만 아니라 일반사용자들에게도 편의성을 제공하여 더 많은 유저들이 저희 컨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되어 기대된다. 앞으로의 사업협력에서도 다양한 컨텐츠들을 제공하기 위해서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비피엠지는 젬허브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게임사들과 함께 P2E 게임의 글로벌 출시와 다양한 컨텐츠 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22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