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1인 마켓 ‘와이어드컴퍼니’, 누적 투자금 62억원 돌파

SNS를 통한 1인 마켓 시장의 선두주자 와이어드컴퍼니가 시리즈A 투자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리즈A 투자는 하나금융투자 등 약 3개 기관이 참여하였고 누적 투자 금액은 62억원에 달한다.

와이어드컴퍼니는 지난 2018년 설립되어 SNS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을 통해 1인 마켓을 육성하고 1인개인이 진행하기 어려운 상품 소싱, 마케팅, 배송, CS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1인 마켓 시장에서 견고하게 자리를 잡아 성장해왔다.

21년 매출 135억, 누적 거래액 500억, 누적 공동구매 진행 횟수 만 건을 돌파하는 등 SNS 1인 마켓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 와이어드컴퍼니의 시리즈A 투자는 곧 출시되는 커머스 플랫폼에 대한 기대를 반영했다고 볼 수 있다.

와이어드컴퍼니는 그간 1인 마켓을 운영하며 쌓아왔던 경험을 플랫폼화 하고자 지난 21년 it부트캠프계의 서울대라고 불리는 바닐라코딩 founder ken을 cto로 영입하고 유수 스타트업의 개발인력을 빠르게 영입하면서 IT기업으로 진화해나가고 있다.

와이어드컴퍼니 황봄님 대표는 플랫폼에 대해 언급하며 “와이어드컴퍼니가 만드는 이커머스 플랫폼 케미는 소비자가 판매자를 넘어 비즈니스의 주인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환경을 구축하는 진짜 이커머스 생태계를 만들 것” 이라고 밝혀 업계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