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자원 데이터 ‘빼기’, 25억원 투자 유치

환경자원 데이터 플랫폼 ‘빼기’를 운영 중인 ㈜같다가 25억 규모의 후속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성장동력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하나금융투자PI, 이지스자산운용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으며, 기존 투자사인 퀸텀벤처스코리아 등이 후속 투자를 이어갔다. 2019년 하반기 첫 시드 투자 이후 현재까지 누적 투자액은 52억 원에 달하며, 유치한 자금은 ㈜같다의 ‘빼기’ 서비스의 질적 향상과 계획 중인 신규 사업의 빠른 시장 진출 등에 쓰일 예정이다.

‘빼기’는 B2C 기반의 대형, 의류, 인테리어 폐기물 등 다양한 폐기물 데이터를 수집, 관리, 유통하는 플랫폼으로 간편한 폐기물 배출을 도울 뿐 아니라 운반, 재활용 영역 등 다양한 사업을 함께 수행하고 있는 앱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는 2020년 5월 정식 서비스 출시 이후 월평균 20% 성장률을 바탕으로, 2020년 대비 신규 가입자, 신청자, 매출 등 모두 400% 초과하는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최근에는 전국 41개 주요 지자체와의 사업 협약을 통해 월평균 3만 5천 건에 달하는 신청 건수와 데이터를 확보하며 진입장벽이 높은 폐기물 플랫폼 영역에서 독보적인 성장률을 보이며 다양한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라운드에 이어 후속 투자를 집행한 퀸텀벤처스코리아 정하별 팀장은 “산업 규모에 비해 진입 장벽이 높고 데이터 편중이 심한 폐기물 플랫폼 영역에서 ‘빼기’ 서비스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고 있는 점을 높게 평가한다”며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준비하는 연계산업의 성과가 매우 기대된다”고 전했다.

투자를 유치한 ㈜같다 고재성 대표는 “버려지는 모든 폐기물은 ‘환경자원’이라는 철학 하에,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올해 목표하는 시장 선점을 완성하고, 데이터 및 물류 유통의 수직계열화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빼기’ 서비스는 앱스토어 및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일부 지역은 웹사이트로도 이용 가능하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