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간투자사와 손잡고 전략산업 육성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대표이사 김현우)은 기업들의 빠른 사업화와 성장을 지원하고자 올해 신규로 ‘서울형 민간투자연계 기술사업화 지원사업(서울형 TIPS)’을 도입, 공모를 통해 선정된 초대 운영사 2개사와 9월1일 협약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TIPS 프로그램은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지원사업으로 창업기업의 성장을 집중 육성하는 지원 방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서울시에서도 서울 소재 기업들의 빠른 성장을 지원하고자 올해부터 도입해 운영한다.

본 지원사업은 서울시의 글로벌 유니콘 기업 육성을 위한 지원의 일환으로, 운영사는 역량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 및 사업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서울산업진흥원은 전담기관으로 지원기업을 최종 선발해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여 기업 성장을 견인하는 방식이다.

초대 운영사로 선정된 민간투자사(VC)는 이에스인베스터, 에이온인베스트먼트로 이들은 3년간 운영사로 활동하게 되며 기존 투자 및 신규로 기업을 발굴하여 투자한 후 기업들을 추천할 수 있고, 최종 선정된 기업은 2년간 4억원의 지원금을 사업화 자금으로 지원받게 된다.

이에스인베스터 컨소시엄은 운영 주간사인 이에스인베스터를 중심으로 4개 협력기관(재단법인 홍합밸리,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칸서스자산운용, 페이서)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기업들의 가려운 곳을 밀착 지원하고자 한다. 해당 컨소시엄은 풍부한 투자경력과 기관들 간의 협력, 서울 소재 기업 육성에 강한 의지를 보인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 이에스인베스터(대표 정영수·윤종연)는 창업초기 펀드 위주로 총 1,220억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중이며 4차 산업혁명, 바이오, 디지털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을 발굴, 투자해 왔다. 70여개 이상 초기기업에 투자하고 후속 지원한 역량을 살려 본 지원사업에 적합한 창업기업을 발굴, 기업이 본격적 성장 궤도에 오를 때까지 후속투자는 물론 경영 전반에 대해 맞춤형 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젊은 심사인력 2명을 신규 채용, 전체 심사인력을 7명으로 확충하면서 산업분야별 투자 전문성 강화를 꾀하고 있다.
  • 재단법인 홍합밸리(이사장 고경환)는 홍대와 합정 지역 인근을 뜻하는 사명으로 임팩트투자 액셀러레이터이다. 2012년부터 창업자 커뮤니티 운영을 시작으로 창업팀 발굴과 법인 설립, 투자까지 초기 스타트업 육성에 집중해 왔다. 지자체 및 민간기관과의 ‘데모데이’ 행사 등을 통해 지역기반 스타트업 초기 생태계 구축에 성공적인 민관협력 모델을 제시해 왔으며, ESG 측면에서 기업성장 토대를 만들어 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황윤경)는 국내 대표 ‘창업·혁신 네트워크 허브’로서 공공과 민간 연계의 보육인프라 및 인적 네트워크를 자랑한다. 총 740개가 넘는 기업을 보육했으며 이들에 대한 투자연계 및 글로벌 진출까지 체계적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 같은 핵심역량을 발휘해 투자 기업 발굴 및 투자 후 보육까지 힘쓰겠다고 밝혔다.
  • 칸서스자산운용(대표 김연수)은 2021년말 기준 4조5천억원 규모 자산운용 전문기관으로 최근 벤처투자본부를 신설, 창업기업 투자에 나서고 있다. 고시현 벤처투자본부장은 “컨소시엄 지원기업에 후속투자를 적극 추진하고자하며 미국, 동남아시아, 중동지역 등 글로벌네트워크를 통해 기업의 해외진출 및 현지 투자 유치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페이서(대표 이호현)는 기술기반 스타트업 멘토링 및 경영컨설팅 특화 액셀러레이터로서 콘텐츠, 환경, 해양수산 등 다양한 분야의 보육 및 투자를 진행해 왔다. 본 지원사업에서는 보육기업의 진단,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원기업의 실질적 성장을 지원하는 한편 네트워크를 통한 협력 파트너와의 연계사업도 전폭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에이온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에이온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은 중견기업인 한림제약과 함께 바이오, 의료, 헬스케어 분야에서 유망기업을 발굴,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본 지원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운영사 핵심인력의 중기부 TIPS 운영 경험 등이 운영사로 선정되는데 좋은 평가를 받았다.

  • 에이온인베스트먼트(대표 이종현)는 컴퍼니빌더형 VC로 대표가 보건복지부, 중기부, 특허청 모태펀드의 대표펀드매니저 및 중기부 바이오 특화형 TIPS/창업보육센터 운영 총괄로 활동하며 다수 초기기업을 육성시킨 경력이 있다. 동사는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에 다수의 투자, 회수 실적에 따른 마일스톤별 지원 노하우를 강점삼아 5개의 펀드, 400여억원을 운영하고 있다. 이종현 대표는 “컨소시엄이 발굴하고 투자한 기업이 지원사업 수혜를 통해 서울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연계 지원 및 후속투자 등 특화된 지원 전략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 한림제약(대표 김재윤)은 작년에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 등록을 완료하고 그간 경험을 바탕으로 후배 바이오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고자 한다. 중견 제약사로서 초기기업 육성을 위해 바이오센터 운영 및 직접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기술이전, 연구·장비 인프라를 중점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본 지원사업은 연간 2회(상반기, 하반기)의 운영사 추천을 통해서 지원기업을 최종 선정하게 된다. 관심있는 서울 소재 기업은 각 운영 주간사에 연락을 취해 1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할 경우 추천을 받을 수 있다.

서울산업진흥원 혁신성장본부 박보경 본부장은 “어려워진 경제 상황에서 지분 희석없는 사업화 지원금이 가뭄에 단비와 같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히며 “서울창업허브 우선 입주, 서울시 연계 펀드 등 후속 연계지원도 예정되어 있으니 많은 기업의 관심과 신청을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