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디자인을 웹에 올린 덕분에 애플본사에 취직한 청년 이야기

0

우리는 SNS를 통해 세계가 하나로 연결된 세상에 살고 있다. 이 새로운 미디어를 잘 활용하면 전혀 생각지도 못한 기회를 잡을 수 있다.

김윤재님(사진출처:본인제공)

최근 애플 쿠퍼티노본사에 취업해 샌프란시스코로 이주한 김윤재씨를 알게 되었다. 그의 사례를 들으면서 참 “세계가 하나로 좁아졌구나”하고 생각하면서”경쟁력이 있는 한국의 젊은이들을 해외기업에 빼앗기지 않도록 한국기업들도 노력해야겠다”고 느꼈다. 물론 애플처럼 능력있는 해외인재들을 한국기업으로 받아들이려는 노력도 게을리해서는 안된다.

***

지난해 여름 홍익대학교 디지털미디어디자인전공으로 2014년 2월 졸업을 앞둔 김윤재씨는 미니멀리즘 디자인의 아이콘을 디자인하는 것을 즐겨했다. 그는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세계의 더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피드백을 얻고 싶은 마음에 Behance라는 디자인사이트에 그의 아이콘디자인프로젝트를 올렸다. 교통편이나 세계의 명소의 모습을 간단한 아이콘으로 디자인한 여행관련 아이콘디자인이었다.

Screen Shot 2014-11-09 at 11.49.04 AM

2013년 10월 1일에 업로드한 그의 아이콘 디자인은 꽤 화제가 되면서 매일 몇개씩 댓글이 달렸다. 그런데 해가 바뀌어 2014년 1월에 생각지도 못한 일이 생겼다.

BdlbNa4IUAAOr8c.jpg-large
 디자인계의 구루라고 할 수 있는 존 마에다 전 로드아일랜드디자인스쿨총장이 재윤님의 아이콘 디자인을 트윗으로 “Simplificons of world landmarks by Yoon J Kim”이라고 소개한 것이다. 디자인의 거장에게 인정을 받은 셈이 된 것이다. (존 마에다 인터뷰 조선일보 기사 링크, 그는 지금은 실리콘밸리의 명문VC인 클라이너퍼킨스의 파트너로 있다.)

그리고 나자 사이트에 적어놓은 이메일주소로 애플과 에어비앤비(Airbnb)본사에서 연락이 왔다. 그리고 몇번 이메일을 교환한 뒤 인터뷰를 보러오라고 애플에서 샌프란시스코 왕복비행기표를 보내줬다.

윤재씨는 샌프란시스코에 방문한 김에 애플, 에어비앤비 그리고 우연히 연결이 된 옐프(Yelp)까지 인터뷰를 했다. 그리고 애플과 옐프에서 잡오퍼를 받고 고민한 끝에 애플로 가기로 결정했다. 그는 지난 여름 삼성전자에서 인턴을 하기도 했었는데 예기치 않게 이처럼 애플과 이야기가 잘 진행되어 생각지도 않던 해외취업을 하게 된 것이다.

취업비자가 나올때까지 서울과 샌프란시스코를 오가면서 원격으로 일을 하던 그는 9월말에 완전히 미국으로 이주해 지금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쿠퍼티노 애플본사를 통근하면서 일하고 있다. 지도팀에서 일한다.

그는 어릴 적에 부모님을 따라 9살까지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 등지에 살면서 국제학교를 1학년정도 다닌 일이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이후 초중고대학교를 모두 한국에서 나온 토종이다. 그래서 영어커뮤니케이션이 아주 쉬운 편은 아닌데 팀원들이 그에게 쉽게 설명해주는등 배려해주고 있다고 한다.

***

윤재씨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지난 4월에 썼던 ‘글로벌인재전쟁시대‘라는 칼럼의 내용을 다시 떠올렸다.

외국에서 일하다 보면 한국 인재의 우수성을 실감하게 된다. 머리가 좋고 근면하고 성실한 한국 출신 인재들은 어떤 직장에서든지 쉽게 두각을 나타내고 자리를 잡는다. 한국 출신 인재가 한명이라도 자리잡은 회사는 계속해서 한국 출신 인재를 채용하게 된다. 특히 억척스럽고 근면한 한국 여성들은 한국 남성보다 더 외국기업 적응력이 뛰어나고 환영받는다. 글로벌 인재를 스펀지처럼 빨아들이는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한국인의 채용을 늘리는 것이 이상한 일이 아니다.

이런 시대 변화에 맞춰 한국 기업들도 변해야 한다. 상명하달식 군대식 조직문화를 평등한 조직문화로 바꾸어야 한다. 획일적인 문화를 다양성을 포용하는 문화로 바꾸어야 한다. 그래야 해외취업을 꿈꾸는 국내 인재를 품고 다양한 글로벌 인재를 끌어올 수 있다. 이제는 한국 대기업들도 글로벌 인재 전쟁에서 예외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이러다가는 이공계 기피 현상으로 한국에서 품귀 상태가 되어가는 몇 안 되는 고급 엔지니어들도 해외기업에 빼앗기게 될지 모른다. 글로벌 인재들이 오고 싶어하는 매력적인 직장으로 한국 기업을 탈바꿈시키려는 연구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글: 에스티마
원문: http://goo.gl/iLrHnw

About Author

/ estima7@gmail.com

임정욱 전 라이코스CEO. 트위터 @estima7 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운영 http://estima.wordpress.com/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