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청] 벤처투자에 훈풍! 창조경제 성과 확산

중소기업청이 ‘14.8월말 기준으로 벤처투자 확대 동향을 점검한 결과, 엔젤․신규펀드 결성․신규투자가 늘어나고 있어 정부가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추진해온 벤처투자 활성화 정책이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림3

그림2

1. 벤처투자 동향

< 신규 벤처펀드 조성 >

‘14.1~8월간 총 벤처펀드 결성액은 1조 3,899억원으로 전년 동기(4,193억원) 대비 231% 급증하였습니다. 최근 3년 평균(‘11~‘13) 대비로도 200%나 증가한 것이며, 매년도1~8월간 조성된 금액으로도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특징적인 것은 과거 고위험군의 투자로 분류되어 투자를 꺼리던 벤처펀드의 수익률이 양호한 점 등을 감안하여 연기금․공제회 참여가 크게 늘어났습니다.(비중 추이 : ‘12년 877억원, 비중 11.3%→‘13년 1,510억원, 비중 8.6%→’14.8월 4,790억원, 비중 34.5%)

또한, 선배 벤처기업들이 후배 창업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하여 출자를 크게 늘렸으며, ‘14.1~8월간 출자액이 680억원이었으며, 8개월 간의 실적임을 고려할 때 ’05년 최대 출자금액 1,222억원에 육박하거나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벤처펀드 결성추이(억원) >                                       < 선배 벤처기업 출자 추이 >

1 2
< 신규 벤처투자 >

신규 벤처투자도 증가했습니다. 금년 1~8월간에도 총 9,439억원으로 전년 동기(8,992억원) 대비 5% 증가하였습니다. ‘14.1~8월간 실적은 ’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13년 신규 투자(1조 3,845억원)과 비교한 증가율이기 때문에 매우 양호한 신규투자 실적입니다.

투자(억원) : (‘00)20,211→(‘01)8,913→(‘12)12,333→(‘13)13,845→(‘14.1-8)9,439

특히 금년 1~8월 동안 고위험군으로 투자를 꺼리던 창업 3년 이내 초기기업 투자 비중이 금액기준으로 전년 동기(2,224억)의 24.7%에서 6.7%p 증가한 31.4%(2,964억)를 기록하였습니다. 업체수 기준으로는 초기기업 투자 비중이 47.7%(270개)에 이르고 있습니다.

                 < 신규투자 추이(‘13.8 vs. ‘14.8) >                           < 초기투자 비중(‘13.8 vs. ‘14.8) >

3  4
특히, 창업초기 투자비중이 늘어난 것에는 시장실패를 보완하는 임무가 부여된 모태펀드의 역할이 컸습니다. 모태펀드가 조금이라도 출자한 벤처펀드들의 초기기업 투자비중은 금액기준으로 40.6%, 업체수 기준으로 58.0%(282개)나 차지하여 초기투자 증가에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 전체 벤처펀드의 업력별 비중(‘14.1~8) >                     < 모태펀드 子펀드 업력별 비중(‘14.1~8) >

5  6

2. 엔젤투자 동향

엔젤투자 규모가 세제지원 확대 조치(소득공제 30%→50%) 등으로 완연하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13년도 잠정치 엔젤투자 실적(소득공제 기준, ’16.6월 확정 예정)은 471억원으로 ’11년 실적 428억원을 이미 넘어섰으며, 그 동안의 소득공제 신청 추이를 감안하여 추정한 ‘13년 확정 전망치는 600억원 내외로 ’11년 대비 40.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12년 확정 전망치 522억원과 비교해도 ’13년 확정 전망치는 14.9% 증가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11, 확정) 428억원→(‘13, 잠정치)* 471억원, ’11년 대비 10.1% ↑(‘11, 확정) 428억원
→(‘13, 확정 전망치) 600억원, ’11년 대비 37.6% ↑

7

* ‘12년는 ’15.6월말, ‘13년는 ’16.6월말 확정 예정(현행법상 소득공제 신청이 투자한 년도+이후 3년간 가능하기 때문에 각 통계는 3년 주기의 통계임)

** ‘13e 및 12e는 연도별 소득공제 신청 추이 등을 감안하여 전망함

여러 명의 엔젤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여 투자하는 형태인 개인투자조합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13년도 결성․투자금액은 291억원으로, ’12년 대비 708%나 늘어났으며, ‘14.1~8월간 결성․투자금액도 53억원으로, 신정부 출범 전인’12년 대비 47.2% 증가하였습니다.

‘13년 실적 중 개인투자조합 평균규모(2억원) 보다 이례적으로 큰 몇 개의 조합이 결성되어 크게 증가한 것이며, 이런 이례적 조합결성을 제외하더라도 12년 대비 247.2% 증가

개인투자조합 결성 추이 : (‘12) 36억원→(’13) 291억원, ‘12년 대비 708.3%↑(’14.1~8월) 53억원, ‘12년 대비 47.2% ↑

엔젤투자자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14.8월말 현재 엔젤투자자 수는 꾸준히 증가하여 ‘12년말 2,610명 보다 3,956명 증가한 6,566명으로 나타났습니다.(한국엔젤협회 등록 기준)

3. 향후 전망 및 계획

정부는 국정과제인 가능성에 투자하는 금융환경 조성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하여, 하반기 모태펀드 3,200억원 출자 등을 통해 ‘14년 신규 벤처펀드 조성 2조원(전년 대비 17.6% 증가), 신규 벤처투자도 1.5조원 이상(전년 대비 10% 증가)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14년 목표 : (신규펀드) ‘13. 1.7조 → ‘14. 2조(17.6%↑), (신규투자) ‘13. 1.38조 → ‘14. 1.5조(10.0%↑)

글 : 중소기업청
출처 : http://goo.gl/R7JHbh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