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청] 벤처투자에 훈풍! 창조경제 성과 확산

0

중소기업청이 ‘14.8월말 기준으로 벤처투자 확대 동향을 점검한 결과, 엔젤․신규펀드 결성․신규투자가 늘어나고 있어 정부가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추진해온 벤처투자 활성화 정책이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림3

그림2

1. 벤처투자 동향

< 신규 벤처펀드 조성 >

‘14.1~8월간 총 벤처펀드 결성액은 1조 3,899억원으로 전년 동기(4,193억원) 대비 231% 급증하였습니다. 최근 3년 평균(‘11~‘13) 대비로도 200%나 증가한 것이며, 매년도1~8월간 조성된 금액으로도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특징적인 것은 과거 고위험군의 투자로 분류되어 투자를 꺼리던 벤처펀드의 수익률이 양호한 점 등을 감안하여 연기금․공제회 참여가 크게 늘어났습니다.(비중 추이 : ‘12년 877억원, 비중 11.3%→‘13년 1,510억원, 비중 8.6%→’14.8월 4,790억원, 비중 34.5%)

또한, 선배 벤처기업들이 후배 창업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하여 출자를 크게 늘렸으며, ‘14.1~8월간 출자액이 680억원이었으며, 8개월 간의 실적임을 고려할 때 ’05년 최대 출자금액 1,222억원에 육박하거나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벤처펀드 결성추이(억원) >                                       < 선배 벤처기업 출자 추이 >

1 2
< 신규 벤처투자 >

신규 벤처투자도 증가했습니다. 금년 1~8월간에도 총 9,439억원으로 전년 동기(8,992억원) 대비 5% 증가하였습니다. ‘14.1~8월간 실적은 ’0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13년 신규 투자(1조 3,845억원)과 비교한 증가율이기 때문에 매우 양호한 신규투자 실적입니다.

투자(억원) : (‘00)20,211→(‘01)8,913→(‘12)12,333→(‘13)13,845→(‘14.1-8)9,439

특히 금년 1~8월 동안 고위험군으로 투자를 꺼리던 창업 3년 이내 초기기업 투자 비중이 금액기준으로 전년 동기(2,224억)의 24.7%에서 6.7%p 증가한 31.4%(2,964억)를 기록하였습니다. 업체수 기준으로는 초기기업 투자 비중이 47.7%(270개)에 이르고 있습니다.

                 < 신규투자 추이(‘13.8 vs. ‘14.8) >                           < 초기투자 비중(‘13.8 vs. ‘14.8) >

3  4
특히, 창업초기 투자비중이 늘어난 것에는 시장실패를 보완하는 임무가 부여된 모태펀드의 역할이 컸습니다. 모태펀드가 조금이라도 출자한 벤처펀드들의 초기기업 투자비중은 금액기준으로 40.6%, 업체수 기준으로 58.0%(282개)나 차지하여 초기투자 증가에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 전체 벤처펀드의 업력별 비중(‘14.1~8) >                     < 모태펀드 子펀드 업력별 비중(‘14.1~8) >

5  6

2. 엔젤투자 동향

엔젤투자 규모가 세제지원 확대 조치(소득공제 30%→50%) 등으로 완연하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13년도 잠정치 엔젤투자 실적(소득공제 기준, ’16.6월 확정 예정)은 471억원으로 ’11년 실적 428억원을 이미 넘어섰으며, 그 동안의 소득공제 신청 추이를 감안하여 추정한 ‘13년 확정 전망치는 600억원 내외로 ’11년 대비 40.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12년 확정 전망치 522억원과 비교해도 ’13년 확정 전망치는 14.9% 증가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11, 확정) 428억원→(‘13, 잠정치)* 471억원, ’11년 대비 10.1% ↑(‘11, 확정) 428억원
→(‘13, 확정 전망치) 600억원, ’11년 대비 37.6% ↑

7

* ‘12년는 ’15.6월말, ‘13년는 ’16.6월말 확정 예정(현행법상 소득공제 신청이 투자한 년도+이후 3년간 가능하기 때문에 각 통계는 3년 주기의 통계임)

** ‘13e 및 12e는 연도별 소득공제 신청 추이 등을 감안하여 전망함

여러 명의 엔젤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여 투자하는 형태인 개인투자조합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13년도 결성․투자금액은 291억원으로, ’12년 대비 708%나 늘어났으며, ‘14.1~8월간 결성․투자금액도 53억원으로, 신정부 출범 전인’12년 대비 47.2% 증가하였습니다.

‘13년 실적 중 개인투자조합 평균규모(2억원) 보다 이례적으로 큰 몇 개의 조합이 결성되어 크게 증가한 것이며, 이런 이례적 조합결성을 제외하더라도 12년 대비 247.2% 증가

개인투자조합 결성 추이 : (‘12) 36억원→(’13) 291억원, ‘12년 대비 708.3%↑(’14.1~8월) 53억원, ‘12년 대비 47.2% ↑

엔젤투자자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14.8월말 현재 엔젤투자자 수는 꾸준히 증가하여 ‘12년말 2,610명 보다 3,956명 증가한 6,566명으로 나타났습니다.(한국엔젤협회 등록 기준)

3. 향후 전망 및 계획

정부는 국정과제인 가능성에 투자하는 금융환경 조성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하여, 하반기 모태펀드 3,200억원 출자 등을 통해 ‘14년 신규 벤처펀드 조성 2조원(전년 대비 17.6% 증가), 신규 벤처투자도 1.5조원 이상(전년 대비 10% 증가)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14년 목표 : (신규펀드) ‘13. 1.7조 → ‘14. 2조(17.6%↑), (신규투자) ‘13. 1.38조 → ‘14. 1.5조(10.0%↑)

글 : 중소기업청
출처 : http://goo.gl/R7JHbh

About Author

/ binjip@smba.go.k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