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스타트업 ‘쓰리아이’, 280억원 투자유치

0

쓰리아이(공동대표 김켄, 정지욱)가 최근 28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쓰리아이는 인공지능(AI)·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메타버스 기술기업으로 2019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KDB산업은행, 에스브이인베스트먼트, 엘비인베스트먼트, 디에스자산운용이 재무적 투자자(FI)로, 와이지인베스트먼트, 인탑스인베스트먼트가 전략적 투자자(SI)로 신규 참여해 총 230억원을 투자했으며, 기존 투자자인 인라이트벤처스, NBH캐피탈, 코리아에셋투자증권에서 50억원을 투자해 최종 280억원으로 투자를 마무리 했다.

쓰리아이는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을 신제품 개발 및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 확장에 활용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판매처를 확장하기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추진하겠다는 전략이다.

2016년 설립된 쓰리아이는 피보(Pivo)의 스마트 팟(Smart Pod) 하드웨어와 애플리케이션을 연계한 플랫폼 비즈니스를 주요 사업으로 하고 있다. 산업 현장 및 시설을 디지털 공간으로 재구성해 원격 관리하는 기업 대상 솔루션인 비모(Beamo)도 글로벌 성장세다.

특히 쓰리아이는 디지털 공간에서 실제 콘텐츠와 정보를 캡쳐, 공유, 협업하는 선도적 기술을 활용해 현실 세계의 경험을 디지털 세계에서 누구나 쉽게, 더 나은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AI, AR, VR 등 관련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쓰리아이는 최근 3년간 연평균 성장률 400% 이상을 기록하며, 전세계 적으로 45개 이상의 협력사를 보유하고 있다. 피보는 현재 150여 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관련기사더보기

중기부, 아기유니콘 40곳 최종 선정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