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투에어-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해상 드론 배송 MOU

0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포티투닷의 드론 자회사 포티투에어(42air)와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이 수소연료전지 드론을 활용한 해상 배송 서비스를 위해 손 잡았다.

포티투에어는 현지시간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2022’에서 DMI와 수소연료전지 무인항공기(UAV)를 이용한 특수 해상 배송 기술 공동 개발을 위해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밝혔다. 드론 배송이 미래 배송 시장에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만큼, 협력을 통해 업계 선두주자가 되겠다는 목표다.

포티투에어와 DMI는 이번 MOU를 통해 포티투에어만의 수하물 하강 기술과 DMI의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드론 기술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수소 연료 전지 전력 시스템, 자동화/물류 소프트웨어, 화물 처리 시스템 등 여러 기술 프로세스를 지정, 통합해 새로운 항공 배송 생태계를 구축하고 비즈니스 확장에도 나설 계획이다.

포티투에어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해상 드론 업체다. 현재 해상에 정박해 있는 화물선에 소포와 서류 등을 배송하는 기술 및 서비스를 연구 개발하고 있다.

포티투에어 관계자는 “뉴올리언스 근처의 미시시피강에 정박해 있는 화물선뿐만 아니라 로스앤젤레스 해상의 선박이나 이동중인 화물선 그리고 장거리인 멕시코만의 석유 해양시추선에도 DMI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을 활용한 배송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드론은 해상 배송 시 일반 운송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낮추는 최적의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포티투에어는 배송할 물건을 픽업하거나 목적지에 내려놓을 때 지면이나 화물선에 드론을 낮추거나 낙하산을 사용하지 않고, 드론에 장착된 케이블을 목표 지점에 길게 내려놓는 유니크한 기술(winch)을 개발했다. 이는 기존 배송 시스템보다 화물을 받는 사람에게 더욱 안전할 뿐만 아니라, 드론이 일일이 착륙하지 않아도 돼 지면의 장애물로부터 자유롭다.

DMI 수소연료전지 드론의 최대 장점은 비행시간이다.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한번 충전에 2시간 이상의 비행이 가능하다. 이는 기존 드론 비행 시간의 4배에 달한다. 또 기존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 4~5배 에너지 밀도가 높아 배송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DMI 이두순 대표는 “드론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DMI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20~30분에 불과한 배터리형 드론의 한계를 극복해 장시간 비행할 수 있다”면서 “포티투에어와 함께 이 기술이 단지 미래 기술이 아닌, 현재 일어나고 있다는 것과 드론 배송에 매우 유망한 기술임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포티투에어의 CEO 헹크 구슨(Henk Goosen)은 “42air는 해상 운송의 경제성과 편의성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서 “DMI와의 협력을 통해 안전하면서도 친환경적인 배송으로, 바다 위 선박에 오랫동안 갇혀 지내야 하는 승무원의 삶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라이더 없는 자율주행’ 포티투닷, 서울 달린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