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3D 모델링 기술 기업 ‘리콘랩스’, 55억 투자 유치

인공지능을 통한 3D 모델링 기술을 보유한 리콘랩스(대표 반성훈)가 55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시리즈A 라운드에는 기존 투자사인 카카오벤처스와 신한캐피탈, 롯데벤처스, 네이버D2SF를 비롯해 신규투자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 한화테크윈, 카카오브레인이 참여했다.

리콘랩스는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상과 이미지를 증강현실(AR)에서 구현가능한 3D 콘텐츠로 변환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 지난해 6월 시드투자를 유치한 후 기술을 상용화하는데 집중해 왔다. 지난해 말 클라우드 기반의 3D 모델링 서비스인 플리카(PlicAR) 출시해 가구, 식품, 패션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여러 고객사를 확보했다. 현재까지 2000개 이상의 상품을 3D 콘텐츠로 변환했다.

플리카(PlicAR)는 1분 정도의 영상을 촬영해 전송하면 수 시간 내에 3D 모델을 자동으로 생성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별도의 자체 프로그램 개발 없이 QR코드나 링크 연결만으로도 증강현실(AR)에서 생생한 3D 이미지를 보고 활용할 수 있다. 영상 기반으로 3D 모델을 생성하기 때문에 대상물의 질감이나 미세한 부분도 표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AR커머스솔루션 플리카 (PlicAR)의 서비스 이미지. 사진 크기를 조절하면서 가방의 질감과 상태를 세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투자유치로 다시 한 번 기술력을 인정받은 리콘랩스는 하반기(7~12월)에 기업별로 3D 콘텐츠롤 통합관리할 수 있는 ‘플리카 엔터프라이즈’ (PlicAR Enterprise)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인재영입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리콘랩스는 최근 메타버스 게이밍 플랫폼 ‘더 샌드박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게임 이용자가 직접 3D 캐릭터와 아이템을 제작하고 편집할 수 있는 툴을 개발하고 있다. 내년 초에는 간편하게 3D 콘텐츠를 생성하고 다양한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활용할 수 있는 편집 및 변환 기능을 가진 3D 크리에이터 앱도 출시할 예정이다.

 

사용자 영상을 기반으로 한 3D콘텐츠 제작 서비스 이미지

반성훈 리콘랩스 대표는 “사진과 영상 콘텐츠를 누구나 제작하듯이 3D 콘텐츠도 쉽고 편하게 생성하고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며 “앞으로 증강현실과 메타버스 환경을 활성화하는데 도움이 되는 회사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지웅 카카오벤처스 수석은 “리콘랩스는 B2B 엔터프라이즈 서비스로의 확장 및 다양한 3D 에셋 데이터가 필요한 소셜 서비스 회사들의 협업을 통해 매우 현실적인 확장성을 그려가고 있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