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공유오피스

트렌드 급성장하는 인도 공유 오피스 시장

인도에서 코워킹 스페이스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어디에서 얼마나 많은 오피스가 생겨나고 있는지도 파악하기 어려울 만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인도에서 공유 오피스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이유는 인도가 전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스타트업 허브로 떠 올랐고 프리랜서 인력도 늘어나는 상황에서 공동 업무 공간에 대한…

By
트렌드 위워크 부산에 거는 기대

“대한민국 지도를 거꾸로 보면 태평양을 끼고 발밑에 대륙을 두고 있는 곳은 부산이다. 다시 뒤집어 봤을 때 대륙으로 들어가야 하는 도시가 부산이라는 말이다” 정소리 코스웬콘텐츠 대표가 말했다. 코스웬콘텐츠는 부산에 연고가 있거나 부산을 여행한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음직한 부산언니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부산언니는 현재 페이스북 팔로워 51만을…

By
뉴스 싱가포르 공유오피스 ‘저스트코’ 한국 진출

프리미엄 공유 오피스 저스트코(JustCo)가 명동 페럼 타워 1호점과 서울 파이넨스센터 2호점을 오픈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저스트코는 현재 싱가포르, 상하이, 방콕, 자카르타, 시드니, 멜버른, 서울 및 대만 등 아시아 총 8 개 도시에서 30개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싱가포르 투자청(GIC) 및 다국적 자산 회사인 프레이저스 그룹(Frasers…

By
뉴스 공유오피스 ‘스테이션 니오’ 오픈

테크 창업자를 위한 공유 오피스 ‘스테이션 니오’가 성수동에 새롭게 문을 연다. 스테이션 니오는 딥테크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공간 기획 및 운영에 참여해 기술 창업자에게 특화된 테크 전문 코워킹 스페이스다. 재생 산업의 중심지인 성수역 2번 출구에 인접한 높은 접근성과 기존의 코워킹 스페이스와는 다른 업무공간을 선보인다. 특히 중앙…

By
인터뷰 코워킹스페이스 속 ‘집사’ 커뮤니티 매니저를 만나다

위워크 역삼점의 김태헌 커뮤니티 매니저는 소셜 커머스 회사인 그루폰과 에어비앤비에 이어 위워크가  세번째 외국계 회사다. 그에게 국내 회사는 이력서에 없었다. 공간 관련 사업을 해보겠다는 생각으로 잠시 양평 인근에 글램핑 장을 만들어 운영한 게 그의 유일한 외도였다. “성격이 내성적이라 가장 못할것 같은 일이 영업일거라고 생각했죠. 일단…

By
트렌드 헬스장 있는 코워킹스페이스? ‘코워커스’를 가다

처음 이 기사를 기획했을 때만 하더라도 외근 중 가끔씩 ‘소소한 행복’을 찾겠다는 취지로 시작했다. 마치 고독한 미식가의 고로상처럼 혼자 코워킹 스페이스를 떠돌며 커피를 탐닉하는 그런 컨셉트였다. 사실 그 부분만 기사로 고스란히 비춰졌더라면 ‘기자는 참으로 꿀 빠는 직업이구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적어도 영하 10도를…

By
뉴스 역삼역에 두번째 위워크 빌딩 생긴다

위워크가 국내 8번째 지점인 위워크 역삼역점II를 올해 상반기 중 오픈한다. 위워크 역삼역점II는 오는 6월 1일 오픈 예정으로 위워크 역삼역점II가 위치할 대세빌딩(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26길 14)은 위워크 삼성역점이 위치한 첫 위워크 빌딩에 이어 두 번째 ‘위워크 빌딩’으로 불릴 예정이다. 새 지점은 해당 건물의 전체 층인 지상…

By
뉴스 패스트파이브, 입주사 대상 ‘자비스’로 세무지원

패스트파이브가 온라인 세무지원 서비스 자비스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다. 자비스는 스타트업 및 소규모 사업자의 세무처리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온라인 세무지원 서비스다. 기존 세무사의 업무에 IT 기술을 결합해 사업자가 더 편하게 세무 업무 대행을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입주사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1~30인 소규모 사업자가 보다 효율적으로…

By
뉴스 르호봇, 50번째 공유오피스 개소

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이하 르호봇)가 오는 24일 2018년 첫 신규 센터이자 50번째 지점인 르호봇 강동 비즈니스 센터를 오픈한다. 강동 센터는 5호선 강동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있는 강동그린타워 11층에 자리잡았다. 길동 사거리 대로변에 위치해 차량 접근성이 높고 30여개의 독립 사무실과 오픈된 좌석인 스마트 솔로를 갖췄다. 또한 10인과 6인,…

By
뉴스 패스트파이브, 삼성·홍대점 연다

패스트파이브가 빠르게 확장하는 가운데 삼성역 근처 포스코사거리에 11호점을, 홍대입구역에 12호점을 연이어 개소한다. 패스트파이브의 11호점은 기존에 쿠팡이 사용하던 강남구 삼성동 포스코사거리 VPLEX(구 경암빌딩) 건물에 총 5개 층이 들어선다. 전용면적 기준 약 5,000㎡(약 1,500평) 규모에 1,2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현재까지 문을 연 패스트파이브 호점 가운데…

By
뉴스 글로벌 공유 오피스, 스페이시즈가 왔다

위워크, 패스트파이브에 이어 또다른 글로벌 공유 오피스 기업의 한국 진출 소식을 알렸다. 스페이시즈(Spaces)는 글로벌 사무공간 컨설팅 기업인 리저스(Resus) 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공유 오피스 서비스다. 현재 유럽, 미국, 남미, 호주 아시아 지역을 포함 전세계 55여개 달하는 도시에 거점을 두고 대표적인 입주사는 고프로,…

By
뉴스 네덜란드에서 온 공유오피스 ‘스페이시즈’

스페이시즈(Spaces)는 서울 종로에 위치한 그랑 서울 7층에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Spaces Gran Seoul)’을 열고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스페이시즈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공유 오피스 업체다.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은 약 2,000㎡(약 605평) 규모의 면적으로 지하철 종각역 인근에 위치해 있다. 업무 공간으로 사용 가능한 323개 이상의…

By
뉴스 폐업한 PC방이 공유공간으로 ‘환골탈태’

1인 기업에게 오피스텔은 사치에 가깝다. 그렇다고 비즈니스 센터 같은 장소는 폐쇄적인 경향이 있어 적응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이럴 때 대안으로 고려하는 것이 바로 코워킹 플레이스(Co-Working Space)다. 물론 코워킹 스페이스 역시 문제점은 존재한다. 카페처럼 개방적인 공간이 자칫 집중력을 흐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때는 도리어 도서관처럼 몰입도가…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