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알릭스파트너스,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자 행동 변화상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백신 도입으로 팬데믹 초기 대비 소비심리가 낙관적으로 전환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의 구매 행동 변화 트렌드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알릭스파트너스(AlixPartners)는 코로나 19 팬데믹이 글로벌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에 따른 행동 변화상을 알아보기 위해 미국, 중국,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위스 등 전 세계 9개국 7천 명 이상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소비자 구매 우선순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알릭스파트너스는 이번 조사를 통해 식료품, 가정용 생활용품, 의류, 가구, 인테리어, 레스토랑, 여행, 레저 등 15개 소비자 대면 업종을 중점적으로 팬데믹과 관련된 우려 요인별로 소비자를 분류하는 새로운 소비자 모델링 방식을 선보였다. 관련하여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팬데믹 주요 우려 요인인 ‘육체 및 정신적 건강’과 ‘재정 상황’ 두 가지 축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의 구매 행동 등을 분석해 ▲건강과 재정 상황 모두에 대해 극도로 우려하는 ‘가장 불안도가 높은 소비자(Most Anxious)’, ▲재정 상황보다 건강에 대한 우려가 더 큰 ‘건강 우려 소비자(Health Concerned)’, ▲건강보다 재정 상황에 대한 우려가 더 큰 ‘재정 우려 소비자(Budget Constrained)’, ▲건강이나 재정 상황에 대해 큰 걱정을 하지 않는 ‘가장 불안도가 낮은 소비자(Least Anxious)’ 등 네 가지 그룹으로 구분했다. 각 그룹별로 ‘가장 불안도가 높은 소비자’는 전체 응답자의 34%를 차지했으며, ‘건강 우려 소비자’, ‘재정 우려 소비자’, ‘가장 불안도가 낮은 소비자’는 각각 17%, 10%, 39%를 차지했다. 이중 ‘가장 불안도가 높은 소비자’와 ‘건강 우려 소비자’ 그룹이 가장 눈에 띄는 구매 행태 변화를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소비자 두 명 중 한 명(전체 응답자의 48%)은 코로나19로 인해 자신의 소비습관이 영구적으로 바뀌었다는 흥미로운 결과를 보였다. 특히, ‘가장 불안도가 높은 소비자’ 그룹의 경우 젊은 층 응답자가 불균형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 부분이 눈여겨볼 대목이다. 조사에 따르면 젊은 층의 소비자일수록 노년층 대비 재정상황, 정신 건강, 육체 건강 세 가지 항목 모두에 걸쳐 보다 많은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18세에서 24세까지의 응답자는 재정상황, 정신 건강, 육체 건강에 대해 각각 35%, 34%, 26% 우려스럽다고 답했으며, 25세에서 34세까지의 소비자는 30%, 24%, 32%의 수치를 보였다. 반면, 55세 이상의 응답자들은 세 항목 모두에서 20% 미만으로 나이대별로 극명한 차이를 보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구매 채널에 있어서도 온라인 커머스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매 채널을 온라인으로 옮겨가는 현상은 중국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경향을 보이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자신의 쇼핑 패턴이 완전히 변화했다고 답한 중국 소비자 중 최소 70%가 의류 및 신발 구매 시, 팬데믹 이전보다 더 많은 온라인 쇼핑을 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하지만 특정 품목을 구매할 때에는 온라인 구매 방식이 자신에게 잘 맞지 않다고 느끼는 소비자도 상당히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예를 들어 식료품의 경우, 팬데믹으로 인해 구매 행태가 영구적으로 변화했다고 답한 전 세계 소비자의 26%가 온라인 주문을 늘려갈 것이라고 응답했지만, 매장 방문을 통해 구매할 계획이라는 응답자 비율은 그보다 조금 높은 27%의 수치를 보였다. 데이비드 가필드(David Garfield) 알릭스파트너스 소비재 부문 글로벌 리더 겸 미국 총괄은 “전 세계적으로 소비자 심리가 팬데믹 충격으로부터 회복할 것이라는 희망이 커지고 있지만, 이번 알릭스파트너스에서 새롭게 선보인 소비자 모델링 접근 방식을 통해 상당수의 소비자들이 구매 행동에 있어 지속적인 변화를 겪을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기업들은 가장 불안도 높은 소비자 그룹에 주의를 기울여 젊은 층의 새로운 소비패턴을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알릭스파트너스 서울사무소 김주완 부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습관의 변화는 많은 기업들에게 도전과제로 다가올 수 있겠지만 일부 기업에게는 새로운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라며 “해외 소비자를 공략하는 다양한 국내 기업들도 글로벌 소비자 심리 변화를 항상 예의주시하며, 코로나 이후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알릭스파트너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By
마케팅 가이드 전략의 기초 (objective and strategy)

집필하고 있는 책의 전략 부분에 대한 연재를 시작합니다. 많은 관심과 공유 부탁드립니다. 전략에서가장중요한단어, WHY ‘전략이란 무엇인가?(What is strategy?)’ 라는 질문 역시 경영학과 수업이나 MBA 수업의 첫 시간에 종종 듣게 되는 질문이다. 이 질문에 대한 전통적인 답은 어느 정도 정해져 있는데, 그것은 ‘어떤 목적(objective)을 달성하기 위해서…

By
북 리뷰 프로모션 문화가 치뤄야 하는 높은 비용 (Cheap)

summary: 우리 주변에 팽배한 할인 문화. 할인점, 홈쇼핑, 백화점, 소셜커머스 등등에서 우리는 항상 값싼 딜을 찾지만, 과연 우리는 그렇게 많은 할인 혜택을 누리고 있는 것일까? 아니, 더 나가서 그 이면에 감춰진 보이지 않는 비용은 없는가? 미국의 할인 문화에 대해서 할인점, 아웃렛, 카테고리 킬러, 생산공장 등등에…

By
스타트업 가이드 플랫폼이 ‘경제 틀’ 바꿔…유통단계 없이 소비자·생산자 바로 소통

Let’s master 혁신경영 (5·끝) 혁신생태계- 싸이 ‘강남스타일’ 열풍…SNS라는 플랫폼의 산물- 플랫폼은 크고 개방돼야 ‘가벼운 혁신’ 쏟아져- ‘혁신의 꽃’ 1인 기업…창업비용 10분의 1로 줄어 ‘대장금’ 등의 드라마에 이어 ‘소녀시대’와 같은 아이돌이 일으킨 한류가 새로운 모습으로 진화하고 있다. 한류 열풍 그 자체도 대단했다. 세계를 휩쓴 한류 현상에…

By
기술 & 솔루션 가이드 ICT 기술인문학 이야기(8) – 공급자/소비자 파워균형이 달라지다

인터넷과 디지털 경제, 그리고 소셜 웹 서비스 등의 활성화는 양방향소통과 상호작용의 비용을 감소시키고, 진입장벽이 낮아지면서 다양한 형태의 시장변화와 파괴가 나타나도록 만든다. 제품과 서비스의 생명주기는 점점 짧아지고, 기업들의 불확실성은 증가하며, 새로 내놓은 제품이나 서비스들이 시장에서 받아들여질 것인지 여부도 빠르게 판가름이 나고 있다. 수요는 예측이 어렵고, 이렇게…

By
스타트업 트렌드 [트렌드 리포트 (3)] 2011년, 지하철에서 소비자들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

2010년 1월, 지하철에서 소비자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라는 포스트를 발행한적이 있습니다. 스마트폰도 구경하기 힘들고 느리고 비싼 3G망 밖에 없던 시절. 1년이 지난 지금, 스마트폰은 1천만대 시대를 시작했고, 포스트PC 시대를 열것으로 예상되는 태블릿도 서서히 등장하고 있습니다. 1년만에, 지하철 시장은 콘텐츠와 서비스가 유통될 수 있는 매력적인 시장이 되었습니다.…

By
북 리뷰 [북리뷰] 소비자학

‘만약 내가 사람들에게 뭘 원하는지 물었더라면, 사람들은 더 빠른 말을 원한다고 대답했을 것이다’이 얘기는 포드자동차의 설립자이자 포드 모델 T를 파격적인 가격으로 자동차를 부자들의 전유물에서 일반 대중들도 살 수 있는 제품으로 보급한 헨리 포드의 이야기입니다.시장조사나 소비자조사를 통해서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을 파악해서 제품/서비스에 반영하여 시장이 원하는 제품/서비스를…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