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단색

인터뷰 “논샘팬티는 시작…여성 생애주기 맞춘 제품 만들 것”

“왜 하나만 입을 수 없지?” 매 달 생리일자가 다가 오면 드는 궁금증이었다. 속옷에 생리대를 겹쳐야 하는 불편도 그렇지만 피부에 닿는 면은 진무르거나 덧났다. 생리대를 착용해야 하는 날이면 트러블 때문에 안써본 연고가 없을 정도였다. 황태은 단색 대표에게 그 날은 불편을 넘어 공포스러운 나날이었다. 그러던 중 딸이…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