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트

뉴스 킥고잉,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맥스트와 제휴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1위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대표 최영우)가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맥스트(대표 박재완)와 상호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전략적 사업제휴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맥스트는 10여년간의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연구를 통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독자적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킥고잉과 맥스트는 자체 보유 기술과 서비스를 교류하여 고객에게 양사의 결합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한다. 킥고잉은 맥스트의 시각 측위 서비스(Visual Positioning Service, VPS)를 적용하여 자사 서비스의 위치 정확도를 향상하고 라이더가 더욱 쉽고 질서 있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증강현실을 도입한다. VPS는 사전에 제작된 XR지도 기반으로 사용자의 이미지만으로 위치정보를 측정할 수 있는 기술로 위성 신호의 난반사 등 오차 범위가 큰 GPS보다 더욱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하다. VPS를 정확히 구현하기 위해서는 정밀한 XR지도를 생성하고 관리하는 기술이 가장 중요시된다. 이에 따라, 맥스트는 킥고잉의 반납사진과 킥고잉 기기에 탑재 예정인 비전인식 카메라 데이터를 통해 XR지도를 개선하여 VPS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실시간 정보를 도입한다. 이를 기반으로 증강현실 적용 범위를 도시 규모로 확장하고 이동성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킥고잉, 증강현실로 질서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사용 문화 구축 킥고잉은 서비스 초기부터 전용 거치대인 킥스팟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등 질서 있는 사용 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킥고잉은 라이더가 정확한 주차 지역을 더욱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돕고자 고민한 결과 증강현실 적용을 결정했다. 먼저, 킥고잉은 서비스 내 증강현실을 도입하여 킥고잉 기기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경로를 안내한다. 또한 반납시에는 스마트폰으로 주변을 둘러보며 올바른 주차 지역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표시하여 도심 내 주정차 질서 유지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더불어 증강현실 기반 광고와 전시 등의 서비스를 도입하여 킥고잉 라이더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기기에 탑재된 비전 인식 카메라 데이터를 통해 지역별 교통량, 도로 노면정보 등 다양한 실시간 정보 제공을 통해 지자체 질서 및 안전 유지에도 기여할 수 있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킥고잉은 질서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사용문화 구축을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자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맥스트와의 사업제휴를 시작으로 기술을 통해 질서 있는 이용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By
뉴스 맥스트, 70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증강현실 기술사 ‘맥스트’가 70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를 마쳤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만도, 하나금융투자, 파트너스 인베스트먼트, 유안타 증권이 참여했다. 맥스트는 현재까지 50억 원 넘는 R&D 투자를 통해 증강현실 자체 엔진을 개발, 보유했으며 이를 통해 AR 플랫폼과 산업별 AR솔루션도 제공하고 있다. 특히 AR SDK는…

By
뉴스 증강현실 스타트업 ‘맥스트’, 20억 투자 유치

자동차 운전자용 증강현실 메뉴얼 증강현실(AR) 스타트업 맥스트가 디에스자산운용, 현대자동차, 엘앤에스벤처캐피탈로부터 최근 총 2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맥스트는 증강현실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함과 동시에 기술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010년도에 설립된 맥스트는 증강현실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증강현실 분야에 특화된 새로운 매뉴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