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씽크 라운지 야근하면 월급 깎는 회사

작년 로이스터 감독은 포스트 시즌 진출이 확정되었을 때 선수단과 파티를 열었죠. 대망의 한국시리즈가 눈앞에 있는데, 연습을 해도 아쉬운 시점에 샴페인 파티라뇨. 우리나라 정서상 잘 맞지 않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로이스터 감독은 골프 매니아였습니다. 그래서 시즌 중에 휴일마다 골프를 치는 광경을 연출했는데, 이것도 한국정서상 잘 맞지 않았다고…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