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공유경제

스타트업 가이드 국내 공유 킥보드 시장 어디까지 왔나

[비더시드 칼럼] 요즘 강남역 주변을 걸어 다니다 보면 작년과 다른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곳곳에 서있는 공유 전동 킥보드. 올해까지 강남 일대를 시범지역으로 운영을 시작한 공유 킥보드 회사만 3개다. 미국에서는 공유 킥보드업체 선두업체 ‘버드(Bird)’와 ‘라임(Lime)’이 이미 유니콘(기업가치 1조가 넘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특히 버드는 역사 상 최단기간…

By
뉴스 쏘카, 전기차 50대 늘린다

쏘카가 전기차를 50대 증차해 서울, 인천, 제주 지역에서 총 122대의 전기차를 운영하게 됐다. 쏘카는 최근 전기차 ‘아이오닉’ 50대를 추가 도입하고 서울 및 인천 시내 일대에 배차를 계획하는 등 친환경 전기차 운영 규모를 늘렸다. 쏘카는 지난 2016년 11월 국내 카셰어링 업계 최초로 전기차 테슬라 세단형 ‘모델S’를 도입하는 등…

By
뉴스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 론칭

링커블이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를 론칭하고 위워크(wework) 전 지점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네이비(NEiVEE)는 이웃(Neighbor)과 차(Vehicle)의 합성어로 주거 공간을 공유하는 아파트 주민, 업무 공간을 공유하는 오피스 등 특정 커뮤니티(거점) 구성원끼리 차량을 공유하는 카셰어링 서비스다. 먼저 차량 라인업부터 다르다. 기존 카셰어링이 경차, 소형차 위주인 것과 달리 네이비는 ‘타고…

By
한국의 스타트업 두 바퀴로 굴러가는 공유경제, 라이클

렌털 사업의 경계가 점점 확장되고 있다. 큰 돈 들여 구입할 필요 없이 결혼식이나 파티에 입을 옷과 가방을 대여하고 심지어 여행갈 때 쓰는 캐리어 역시 빌려 쓰는 세상이다. 이제는 자전거도 빌려타는 시대다. 그런데 ‘따릉이’ 같은 생활 자전거를 떠올리면 곤란하다. 라이클은 마치 명품 대여점처럼 고가형 자전거도 서슴지…

By
뉴스 디디추싱, 우버차이나 인수…천문학적인 출혈 경쟁 막 내려

중국 최대의 차량 공유 기업 디디추싱이 우버의 중국 법인인 ‘우버차이나’를 인수했다. 이번 합병으로 기업가치 약 350억 달러(한화 약 39조 원)의 초대형 차량 공유 기업이 탄생했다. 그동안 우버는 디디추싱과 엄청난 출혈 경쟁을 펼쳐왔다. 우버는 중국에 진출한 지난 2년 동안 20억 달러(한화 약 2조 2천억 원)의 천문학적인…

뉴스 공간 공유 서비스 ‘앨리스’ 베타 서비스 론칭

공유경제 서비스 앨리스가 베타 서비스를 론칭했다. 카페, 레스토랑, 편집숍, 헤어/뷰티숍 등의 매장주는 매장의 유휴 공간을 매대로 제공할 수 있으며, 핸드메이드 아티스트에게는 숍인숍 형태의 자신만의 매장을 얻을 수 있도록 중개하는 플랫폼 서비스다. 공간을 보유하고 있는 매장주는 고정적인 작품 입점료(전시, 홍보비)와 위탁 판매 수수료의 부가적인 수입 창출이 가능하게 됐다. 뿐만…

씽크 라운지 기업들은 공유경제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을까?

2000년대 중~후반 등장한 공유경제가 무(無)에서 시작해 지금은 수십억 달러의 Value를 가진 글로벌 비즈니스로 성장했다. 인터넷 기반 플랫폼을 활용해 누군가의 유휴자원을 구입하는 공유경제의 발전에는 신뢰와 크라우드소싱이 주 역할을 했다. 주로 개인 간 금융, 이동 수단 공유, 숙박 공유 등 사람과 사람, 즉 Peer-to-peer를 연결하는데 집중해왔던 공유경제가,…

By
씽크 라운지 공유경제, 지역사회에 녹아드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 20일 서울시가 ‘공유서울 2기’ 정책을 발표하면서 교통·주차, 주거, 환경 등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해 연간 120억원의 생활비 절감 및 1조 1800억원에 이르는 예산 절감을 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공유경제는 지식의 공유, 개방형 접근, 그리고 협업을 통해 전통적인 산업이나 구조의 낭비 요소가 큰 부분을 찾아서 새로운…

By
뉴스&트렌드 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쏘카, 파킹스퀘어’ 등 스타트업과 제휴체결

최근 세계적으로 가장 회자가 되는 화두는 ‘공유경제’다. 공유경제란 물품, 서비스, 공간 등을 필요한 만큼 빌려 쓰고 빌려주는 협력적 소비 활동을 뜻한다. 공유경제의 트렌드에 맞게 스타트업 사이에서도 여러가지 변화가 목격된다. 17년 전, 소규모 사업자들을 위한 사무공간 공유 비즈니스센터로 시작한 르호봇은 올 3월부터 새롭게 시작한 ‘R 멤버스…

By
뉴스 뜨거운 감자 우버, 한국 철수 없다.. 기사 정부등록제 제안

우버의 글로벌, 한국 시장 전략을 듣는 자리가 4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 본관에서 열렸다. 이날 설명회에는 우버 테크놀로지의 글로벌 정책 및 전략 담당 수석 부사장 데이비드 플루프(David Plouffe)가 참석해 국내외 언론사를 상대로 우버에 대해 궁금했던 사항들에 대해 직접 답변을 했다. 플루프 부사장은 버락 오바마…

By
씽크 라운지 우버가 만들어낸 산업의 구조적 변화

우버는 전 세계 누구나 우버에 차량을 등록해 승객을 소개받을 수 있는 차량 중계 플랫폼이다.일반 콜택시 서비스와 다른 점은 앞서 Airbnb처럼 승객이 차량 기사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자차를 소유한 운전자가 우버에 등록해 승객을 소개받아 목적지까지 운반해주고 교통비를 받을 수 있다. 물론 이 모든 과정은 스마트폰 우버앱으로…

By
뉴스 카셰어링 쏘카, ‘쏘럭키딜’ 오픈

국내 대표 카셰어링 업체인 쏘카(SOCAR 김지만 대표)가 회원들을 대상으로 11월 11일부터 19일까지 하루 한 가지 상품을 선정해 무료 혹은 초저가로 제공하는 ‘쏘럭키딜’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쏘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매일 정오에 한 가지 상품의 핫딜이 오픈되고, 쏘카 회원에 한해 1인당 1개씩 선착순 구매 가능하다. 11일 정오에는 ‘0원…

뉴스 쏘카, 내년 초 택시호출 서비스 ‘소셜택시’ 런칭

카세어링 업체인 쏘카도 택시호출 서비스를 런칭한다. 쏘카는 내년 상반기 내에 택시호출 서비스를 런칭하고 다양한 형태의 온디맨드형 서비스를 추가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쏘카 모바일 앱 하나면 상황에 적합한 이동수단을 선택하거나 추천 받을 수 있게 된다. 약 3년간 카셰어링 서비스 운영을 통해 쏘카는 고유의 이용자 커뮤니티를 구축해왔다. 이용자…

English Roadblocks for ride-sharing

In an age where young millennial would prefer to ditch cars for smartphones , you’d think that traffic would die down a bit. But Generation Y still needs to get from point A to B. Many countries like China and Korea, even with all their…

By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