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코워킹스페이스

트렌드 코워킹스페이스, 지속 성장 가능할까?

스타트업 사무공간으로 코워킹스페이스가 주목받으면서 매년 급격하게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발표한 코워킹스페이스 트렌드리포트에 따르면 2015년 1월 서울 내 2곳이었던 코워킹스페이스는 2018년 5월 기준 51곳으로 증가했다. 코워킹스페이스는 강남구 테헤란로를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다. 현재 강남역, 역삼역, 선릉역, 삼성역 일대에 글로벌 코워킹스페이스 위워크와 국내 코워킹스페이스로 이름을 알린 패스트파이브가…

By
뉴스 공유오피스 ‘스테이션 니오’ 오픈

테크 창업자를 위한 공유 오피스 ‘스테이션 니오’가 성수동에 새롭게 문을 연다. 스테이션 니오는 딥테크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공간 기획 및 운영에 참여해 기술 창업자에게 특화된 테크 전문 코워킹 스페이스다. 재생 산업의 중심지인 성수역 2번 출구에 인접한 높은 접근성과 기존의 코워킹 스페이스와는 다른 업무공간을 선보인다. 특히 중앙…

By
인터뷰 코워킹스페이스 속 ‘집사’ 커뮤니티 매니저를 만나다

위워크 역삼점의 김태헌 커뮤니티 매니저는 소셜 커머스 회사인 그루폰과 에어비앤비에 이어 위워크가  세번째 외국계 회사다. 그에게 국내 회사는 이력서에 없었다. 공간 관련 사업을 해보겠다는 생각으로 잠시 양평 인근에 글램핑 장을 만들어 운영한 게 그의 유일한 외도였다. “성격이 내성적이라 가장 못할것 같은 일이 영업일거라고 생각했죠. 일단…

By
트렌드 헬스장 있는 코워킹스페이스? ‘코워커스’를 가다

처음 이 기사를 기획했을 때만 하더라도 외근 중 가끔씩 ‘소소한 행복’을 찾겠다는 취지로 시작했다. 마치 고독한 미식가의 고로상처럼 혼자 코워킹 스페이스를 떠돌며 커피를 탐닉하는 그런 컨셉트였다. 사실 그 부분만 기사로 고스란히 비춰졌더라면 ‘기자는 참으로 꿀 빠는 직업이구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적어도 영하 10도를…

By
뉴스 역삼역에 두번째 위워크 빌딩 생긴다

위워크가 국내 8번째 지점인 위워크 역삼역점II를 올해 상반기 중 오픈한다. 위워크 역삼역점II는 오는 6월 1일 오픈 예정으로 위워크 역삼역점II가 위치할 대세빌딩(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26길 14)은 위워크 삼성역점이 위치한 첫 위워크 빌딩에 이어 두 번째 ‘위워크 빌딩’으로 불릴 예정이다. 새 지점은 해당 건물의 전체 층인 지상…

By
트렌드 패스트파이브 삼성2호·홍대점 직접 가봤다

[방랑에디터]  ‘디지털 노마드’는 프랑스 경제학자 자크 아탈리가 저서를 통해 처음 소개한 말이다. 인터넷, 노트북, 그리고 책상만 있다면 어디서든 일할 수 있는 ‘선택받은 자’를 위한 근무환경이다. 올해부터 벤처스퀘어의 모든 기자들도 취재환경을 새롭게 개편하고 ‘디지털 노마드’의 최전선으로 뛰어 들었다. 앞으로 꾸준히 새로운 곳이 문을 열 때마다 방문해…

By
인터뷰 코워킹스페이스 가격파괴자의 비결

코워킹스페이스 전성시대다.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처럼 도심 역세권에서 쉽게 코워킹스페이스를 찾을 수 있게됐다. 그만큼 다양한 서비스로 무장해 저마다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노력도 치열하다. 반면에 이들을 찾는 이용자에겐 희소식이다. 입맛에 맞는 다양한 가격대의 코워킹스페이스가 포진해 있으니까. 원하는 지역을 고르고 규모와 예산에 맞춰 고르기만 하면 그만이다. 코워킹스페이스는 외롭고…

By
뉴스 글로벌 공유 오피스, 스페이시즈가 왔다

위워크, 패스트파이브에 이어 또다른 글로벌 공유 오피스 기업의 한국 진출 소식을 알렸다. 스페이시즈(Spaces)는 글로벌 사무공간 컨설팅 기업인 리저스(Resus) 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공유 오피스 서비스다. 현재 유럽, 미국, 남미, 호주 아시아 지역을 포함 전세계 55여개 달하는 도시에 거점을 두고 대표적인 입주사는 고프로,…

By
트렌드 뉴욕 공유오피스 퓨얼드콜렉티브에 가다

어느 날 갑자기 엉뚱한 호기심이 발동했다. 맨해튼 지역 코워킹스페이스는 몇 개 정도가 될까? 구글맵을 확인해보면 정확한 숫자는 아니겠지만 맨해튼 지역에만 233개가 나온다. 서울에 코워킹스페이스가 몇 개나 있는지 알 수는 없다. 하지만 면적이 605.25㎢인 서울과 비교해 3분의 1 수준인 57㎢ 안에 233개라는 건 놀랄 만한 숫자임에는…

뉴스 네덜란드에서 온 공유오피스 ‘스페이시즈’

스페이시즈(Spaces)는 서울 종로에 위치한 그랑 서울 7층에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Spaces Gran Seoul)’을 열고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스페이시즈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공유 오피스 업체다.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은 약 2,000㎡(약 605평) 규모의 면적으로 지하철 종각역 인근에 위치해 있다. 업무 공간으로 사용 가능한 323개 이상의…

By
뉴스 폐업한 PC방이 공유공간으로 ‘환골탈태’

1인 기업에게 오피스텔은 사치에 가깝다. 그렇다고 비즈니스 센터 같은 장소는 폐쇄적인 경향이 있어 적응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이럴 때 대안으로 고려하는 것이 바로 코워킹 플레이스(Co-Working Space)다. 물론 코워킹 스페이스 역시 문제점은 존재한다. 카페처럼 개방적인 공간이 자칫 집중력을 흐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때는 도리어 도서관처럼 몰입도가…

By
뉴스 패스트파이브, 연내 13호점까지 문연다

패스트파이브가 지난 2015년 4월 서초동 남부터미널 1호점을 시작으로 사업을 시작한 지 벌써 2년이 지났다. 작년 12월 오픈한 삼성동 공항타워점은 6호점까지 1년에 3개 지점을 개설한 것. 올해는 최근 투자유치에 성공한 120억 규모의 자금력을 바탕으로 13호점까지 단숨에 지점을 개설할 계획이다. 일단 다음달 오픈 예정인 선릉 7호점의 경유…

By
뉴스 스타트업 생존 프로젝트 ‘스벌’ 열린다

마이크임팩트가 제 1회 ‘본격 스타트업 생존 프로젝트, 스타트업 페스티벌’ (이하 스벌)을 개최한다. 본격 스타트업 생존 프로젝트인 만큼 스벌은 치열한 경쟁에 도움이 될 강연, 토크 콘서트 및 업체 홍보와, 네트워킹 등을 진행하기 위한 자리다. 특히 강연은 이번 행사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이벤트다. 강연 1부엔 모바일 콘텐츠…

By
뉴스 서울글로벌창업센터, 일반인을 위한 ‘무료’ 코워킹 스페이스 오픈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서울글로벌창업센터가 일반인을 위한 코워킹 공간을 25일 오픈한다. 서울글로벌창업센터(Seoul Global Startup Center)는 내국인과 국내 거주 외국인, 이민자, 유학생의 창업을 돕기 위한 목적으로 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가 운영하는 스타트업 보육 센터다. 이번에 새롭게 오픈된 4층 코워킹 스페이스는 최대 70명 이상이 동시에 이용 가능한 공간으로 스타트업에 관심있는…

By
1 2